기사최종편집일 2022-10-03 21:34
스포츠

'1년 반 만에 복귀' 이강인 "벤투호에 도움 되고파...전담키커 언제든 OK"

기사입력 2022.09.21 14:37 / 기사수정 2022.09.21 14:39



(엑스포츠뉴스 김정현 기자) 1년 반 만에 벤투호에 복귀한 이강인이 소감을 전했다.

이강인은 21일 파주NFC에서 온라인 인터뷰를 진행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은 오는 23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코스타리카, 27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카메룬과 평가전을 갖는다. 

이강인은 지난 2021년 3월 A매치 이후 1년 6개월 만에 다시 벤투 감독의 부름을 받았다. 2022/23시즌 라리가 무대에서 1골 3도움을 기록한 그는 이전 시즌과 다른 경기력으로 마요르카의 주축 공격진으로 맹활약 중이고 이는 벤투 감독이 다시 발탁하는 계기가 됐다.

이강인은 “대표팀에 다시 돌아오게 돼서 기쁘다. 영광스러운 자리에 나라를 대표해 뛸 수 있게 돼 정말 좋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번 시즌 라리가에서 좋은 폼을 보여주고 합류한 이강인은 벤투 감독님께 어필하고 싶은 모습이 있는지 묻자 “제가 대표팀에서 좋은 활약을 해서 팀에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점을 보여주고 싶다”라고 말했다. 

소속팀에서 주로 투톱으로 나서고 있는 이강인은 대표팀에서 어떤 위치에서 뛰고 싶은지에 대해선 “포지션은 감독님이 선택하시는 것이다. 저는 항상 준비돼 있고 어디에서 뛰든 항상 팀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어제 훈련에서 이강인은 손흥민, 황희찬 등 형들과 프리킥 훈련을 하는 장면이 인상적이었다. 소속팀에서 전담키커인 그는 대표팀에서도 전담 키커 욕심이 있는지 묻자 "제가 세트피스 상황에서 팀에 도움이 된다면 언제든지 차는 게 좋을 것 같다. 가장 큰 건 팀에 도움이 되는 것이다. 팀에 플러스가 된다면 최대한 돕고 싶다”고 답했다. 

오랜만에 한국 축구 팬들 앞에 모습을 보이는 이강인은 “이번 경기뿐만 아니라 매 경기 최선을 다하려고 한다. 월드컵 직전 마지막 두 경기가 될 텐데 일단 제가 최대한 빨리 팀에 적응하고 선수들과 잘 맞춰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며 "지금까지 많은 응원을 해주시고 관심 있게 지켜봐 주셨다. 너무 감사하고 저뿐만 아니라 모든 선수들, 코칭스태프들이 최선을 다해서 최상의 모습을 보여드릴 테니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고 응원을 부탁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김정현 기자 sbjhk803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