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0-04 15:39
연예

곽튜브 "내 외모 티어? 브론즈→염따=실버"…염따 반응은?

기사입력 2022.09.19 11:55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곽튜브(본명 곽준빈)가 염따(본명 염현수)와의 외모 비교에 대해 겸손함을 보였다.

지난 18일 침착맨 유튜브 채널에는 '일본을 다녀온 준빈쿤 근황'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곽튜브는 채팅창에 염따가 등장하자 "염따 님도 저랑 하면 재밌을 거 같은 게, 주우재 님은 태생이 다르니까"라고 입을 열었다.



이에 침착맨이 "어, 그 말은"이라고 운을 떼자 곽튜브는 "동급은 아니다. 제 동급은 빠니보틀밖에 없다고 생각한다. 그러니까 한 티어 위에 (있다)"며 "제가 브론즈면 염 선생님이 실버다. 여기 선생님(침착맨)은 플래티넘"이라고 설명을 덧붙였다.

이를 들은 침착맨은 "이런 말하긴 뭐하지만, 이렇게 얼굴을 나누고 이러는 건 아니지만 이게 취향이지 않나. 얼굴은 준빈 씨가 더 잘생겼다"고 말해 모두를 웃게 했다.

그런데 염따는 이런 평가에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이며 방송을 진행하는 침착맨에게 전화를 했다. 그러면서 "저기요, 아니 제가 (거기에) 없다고 해서, 아무리 제가 지금 인터넷에 있다고 해도 제가 실버라니"라며 불만을 내비쳤다.



침착맨은 "염 선생님 잘못이 아니다. 각자 생각하는 얼굴이 다르지 않나"라고 해명했는데, 염따는 "제가 실버면 솔직히 저 분(곽튜브)은 브론즈 아니냐"고 따졌다. 하지만 곽튜브가 이를 인정하며 "염 선생님은 저보다 한 티어 위입니다"라고 하자 염따는 "한 티어 위는 좀 아닌 거 같고, 저 분이 브론즈면 저는 마스터 정도는 되어야 하지 않나"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하지만 곽튜브가 염따의 '와티'에 대해 계속해서 실버라고 언급하자 침착맨은 아예 따로 날을 잡고 염따, 곽튜브를 불러 외모 투표를 진행하기로 했다.

사진= 침착맨 유튜브 캡처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