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22 17:15
연예

김숙 "사랑한 사람 수감 중이라 못 만나"…충격 고백

기사입력 2022.09.16 10:11 / 기사수정 2022.09.16 10:15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홍김동전' 김숙이 첫사랑을 만나지 못했던 이유를 밝혔다.

15일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홍김동전'은 '이심전심' 특집으로 꾸며져 멤버들이 서로에 대한 'tmi' 퀴즈를 풀었다. 



김숙의 문제는 첫사랑과 재회할 수 없는 이유였다. 김숙은 "'TV는 사랑을 싣고'에서 찾은 것"이라고 힌트를 주면서 그때 첫사랑이 나오지 못했던 이유라고 설명했다.



김숙이 적은 정답은 '수감중'이었다. 주우재는 '교도소'라고 적었고, 김숙의 절친 홍진경도 '수감상태이기 때문'이라고 적었다. 세 사람이 모두 같은 답을 적었지만 조세호와 우영은 결혼 등의 오답을 적었다.

"죄목이 뭐였냐"는 물음에" 김숙은 "그것까지는 모른다. 완전 수감상태라기 보다는 곧 들어가야했다"고 했다. 수감이 임박했던 첫사랑 이야기에 주우재는 "숙연해진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엑스포츠뉴스 DB, KBS 방송화면

조혜진 기자 jinhyej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