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22 03:05
연예

손현주 측 "4일 부친상…빈소 지키는 중" [공식입장]

기사입력 2022.09.04 15:32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배우 손현주가 부친상을 당했다.

4일 오후 손현주 측 관계자는 엑스포츠뉴스에 "손현주 씨가 부친상을 당해 현재 상주로서 빈소를 지키고 있다"고 전했다. 발인은 7일로 알려졌다.

1965년생으로 만 57세인 손현주는 1991년 KBS 14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해 다양한 작품에서 모습을 비췄으며, 2005년 드라마 '장밋빛 인생'을 통해 대표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이후 '추적자 더 체이서', '크리미널 마인드', '모범형사', '트레이서' 등의 드라마와 '숨바꼭질', '악의 연대기', '한산: 용의 출현' 등의 영화에서 열연해왔다.

현재는 JTBC 드라마 '모범형사2'에 출연 중이다. 작품의 촬영은 마무리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엑스포츠뉴스DB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