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0-01 19:48
스포츠

'누녜스 퇴장 유도→가족살해 협박' 팰리스 DF..."존중 보였으면"

기사입력 2022.08.17 06:30



(엑스포츠뉴스 나승우 인턴기자) 리버풀전에서 다르윈 누녜스를 퇴장시킨 크리스탈 팰리스 수비수가 팬들에게 일침을 날렸다.

팰리스는 16일(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에 위치한 안필드에서 열린 2022/23시즌 프리미어리그 2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리버풀과 1-1로 비겼다. 

이날 중앙 센터백으로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소화한 요아힘 안데르센은 철벽 수비로 누녜스의 퇴장을 이끌어냈다. 경기 내내 안데르센에게 꽁꽁 묶인 누녜스는 박치기를 시전해 다이렉트 퇴장을 당했다.

영국 이브닝 스탠다드에 따르면 안데르센은 경기 후 "난 경기 내내 누녜스를 밀착 마크했다. 그를 짜증나게 했고 잘 막았다고 생각한다. 그게 누녜스가 화난 이유"라고 말했다. 

틀린 말이 아니었지만 후폭풍이 거셌다. 분노한 리버풀 팬들은 안데르센의 SNS를 찾아가 욕설과 함께 가족 살해 협박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안데르센이 SNS에 올린 팬들의 메시지에는 "XX놈. 널 죽일 거야. 너 뿐만 아니라 네 가족들 전부 말이야", "너와 네 가족들 전부 고통스럽게 살길 바라. 너희들은 XX야", "런던으로 가는 길에 죽어버려"라는 격한 내용이 적나라하게 적혀 있었다.

안데르센은 팬들에게 일침을 가했다. 안데르센은 "지난 밤 이런 메시지들을 300~400개 정도 받은 것 같다. 팀을 응원하는 마음은 충분히 이해한다. 하지만 존중을 보여주고 온라인 폭력은 자제했으면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리버풀은 윌프리드 자하에게 선제골을 허용해 끌려가다 루이스 디아스의 동점골로 무승부를 거둘 수 있었다. 개막전에 이어 2경기 연속 무승부로 아직 승리가 없는 리버풀은 오는 23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3라운드를 치를 예정이다.



사진=요아힘 안데르센 SNS 캡쳐

나승우 기자 winright95@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