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0-06 22:10
연예

채리나, 코로나19 후유증 어쩌나…"죽겠네 죽겠어"

기사입력 2022.08.13 21:07 / 기사수정 2022.08.13 21:07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방송인 채리나가 축구 열정을 드러냈다. 

채리나는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코로나 후유증에 시달리는 중. 살려줘"라며 근황을 알렸다. 

이와 함께 축구 연습 중인 사진을 게재한 채리나는 "오늘도 배움의 길은 험난했다"며 남다른 열정을 내비쳐 눈길을 끌었다. 

여기에 채리나는 "후유증 얼마나 가요" "죽겠네 죽겠어" 등의 해시태그로 고충을 토로해 동료들과 누리꾼들의 걱정을 자아냈다. 특히 유빈은 "우리 언니 민트가 잘 어울리지만 그래도 탑걸캡틴"이라고 댓글을 달아 채리나를 미소 짓게 만들기도 했다. 



한편 채리나는 1978년 2월 생으로 현재 45세(만 44세)다. 지난 2016년 11월 박용근과 결혼했다. 

현재 SBS 예능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 활약 중이다. 

사진=채리나 인스타그램 

김예나 기자 hiyena07@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