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8-13 00:14
게임

'칼챔 잡은 너구리!' 담원 기아, 칼무무로 룰러 터트리며 '2세트 승리' [LCK]

기사입력 2022.08.05 22:32



(엑스포츠뉴스 최지영기자) 담원 기아가 길었던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5일 서울 종로 롤파크에서는 '2022 LCK 서머' 2라운드 담원 기아 대 젠지의 경기가 진행됐다. 

이날 젠지에서는 '도란' 최현준, '피넛' 한왕호, '쵸비' 정지훈, '룰러' 박재혁, '리헨즈' 손시우가 출전했다. 담원 기아에서는 '너구리' 장하권, '캐니언' 김건부, '쇼메이커' 허수, '덕담' 서대길, '바이블' 윤설이 등장했다.  

2세트에서 담원 기아는 다시 한 번 블루 진영을 젠지는 레드 진영을 선택했다. 담원 기아는 카밀, 카서스, 아리, 칼리스타, 아무무를 골랐다. 젠지는 레넥톤, 스카너, 아지르, 루시안, 나미를 픽했다.

시작부터 담원 기아의 칼무무가 라인전을 터트렸다. 리헨즈를 잡아내며 덕담의 성장에 가속도가 붙었다. 탑에서도 너구리가 도란의 체력을 빼놓으면서 피넛을 호출했고 이 기회를 담원 기아는 봇 다이브에 쏟았다. 

담원 기아는 속도를 더욱 냈다. 바이블의 붕대가 적절하게 사용되면서 피넛까지 잡았다. 초반 주도권은 담원 기아에게 넘어갔다. 담원 기아는 다시 한 번 봇 다이브를 성공시키며 룰러를 제대로 말리게 했다. 

담원 기아는 라인을 가리지 않고 킬을 만들었다. 반면 젠지는 잘 큰 덕담을 막지 못했다. 경기 초반 양 팀의 골드 차이는 4천까지 벌어졌다. 담원 기아는 미드 1차를 전령으로 파괴하며 순식간에 피넛까지 잡았다. 담원 기아는 젠지를 상대로13대 2까지 벌렸다. 

젠지도 승부수를 던졌다. 도란과 쵸비가 탑을 진득하게 밀면서 2차 공략에 성공했다. 젠지는 이 힘든 경기를 한타로 극복했다. 22분 경 바론 앞에서 도란과 쵸비의 대활약으로 에이스를 띄우며 바론까지 처치했다. 

이후 두 번째 바론이 등장했고 담원 기아는 치열한 난타전 끝에 바론과 더불어 에이스를 띄웠다. 담원 기아는 정비 이후 영혼을 노렸지만 젠지에게 내주고 말았다. 

용은 이제 양 팀 모두 3개씩 획득한 가운데 경기는 세 번째 바론으로 이어졌다. 이 교전에서 젠지가 기적 같은 한타를 보여주면서 다시 경기는 팽팽해졌다. 

드디어 7번째 화염용이 출현했다. 양 팀 모두 영혼이 걸린 화염용, 젠지가 영혼을 가져갔지만 한타는 대패했다. 길었던 경기, 결국 승자는 담원 기아가 됐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최지영 기자 wldud2246@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