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8-13 05:54
스포츠

삼성화재 새 외인 이크바이리 입국 "보탬 되는 선수 되겠다"

기사입력 2022.08.03 17:15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대전 삼성화재 블루팡스의 새 외국인 선 아흐메드 이크바이리가 입국했다.

삼성화재 구단은 3일 "이크바이리가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고 밝혔다. 이크바이리는 2022년 남자부 외국인 선수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삼성화재에 지명됐다.

리비아 출신의 이크바이리는 세르비아, 슬로베니아 리그에서 활약한 선수다. 지난 시즌 슬로베니아 리그에서는 득점 및 서브 1위를 기록 하는 등 뛰어난 모습을 보였다.

이크바이리는 "나를 선택해 준 구단에 감사하며, 팀에 보탬이 될 수 있는 선수가 되겠다. 많은 승리를 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전했다.

사진=삼성화재 블루팡스

조은혜 기자 eunhw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