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9-27 21:02
연예

김종민, 사랑꾼 예약?…"결혼하면 맨날 해줄 거야" (안다행)[종합]

기사입력 2022.07.04 23:50 / 기사수정 2022.07.04 23:05



(엑스포츠뉴스 이지은 인턴기자) 김종민이 사랑꾼 면모를 예약하며 빽가의 낙지볶음을 극찬했다.

4일 방송된 MBC '안 싸우면 다행이야'에서는 무인도로 떠난 신지와, 빽가, 김종민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코요태 멤버들은 갯벌로 향해 직접 낙지와 농게를 잡았다. 갯벌에 들어가기 앞서 김종민은 예능 프로그램에서 얻은 갯벌 꿀팁을 전수하는 모습으로 시선을 끌었다. 이어 붐에게 갯벌을 추천해 웃음을 선사했다.

김종민은 "붐이 스튜디오에서만 녹화를 한다. 이런 데 와야 한다"라고 말했고 신지 역시 "신부를 위해 거친 일도 해봐야 한다"라는 말로 거들었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본 붐은 당황하며 "저런 걸 모르는 사람도 있어야 한다"라고 이야기했다.



낙지와 게에 이어 우럭까지 잡은 김종민은 신지를 위해 요리를 하는 모습을 보였다. 다양한 식재료를 앞에 두고 역할을 분담한 김종민은 "아까 보니까 항아리가 있더라. 항아리 아래에 숯을 넣어서 훈연하는 방법이 있다"라는 말로 낙지구이를 도맡았다.

붐은 김종민의 모습에 깜짝 놀라며 "되게 고급스러운 요리 방법이다. 훈연은 처음 아니냐"라고 이야기했다. 붐의 이야기를 들은 솔비는 "훈연이 누구냐"라고 말해 웃음을 선사했다.

솔비의 해맑은 질문에 웃음을 터트린 붐은 "훈연이라고 연기로 익히는 방법이다"라는 말로 설명에 나섰다. 붐의 설명을 들은 솔비는 크게 당황하는 모습을 보이며 "훈연이냐. 알고 있다"라고 수습했다.

낙지구이를 선점한 김종민에 이어 빽가는 낙지볶음과 게튀김을 자처했다. 양념장을 도맡겠다고 말한 빽가는 신지의 눈치를 보며 말을 이어나갔다. 이를 본 붐은 "(빽가가) 지시 받을 때 항상 떨려한다. 왜 이렇게 긴장하냐"라는 말로 빽가의 모습을 지적했다.



솔비는 "예전에 빽가 오빠가 '신지랑 같이 있으면 긴장된다'라고 말한 적이 있다"라는 설명을 더했다. 신지 앞에서 작아지는 빽가와 김종민의 모습이 웃음을 유발했다.

김종민이 낙지구이를 맡고 빽가가 낙지볶음과 게튀김을 맡자 신지는 "그러면 생선 손질 누구하냐"라고 말했다. 생선 손질을 피하기 위해 다른 음식을 자처한 빽가와 김종민 때문에 신지는 생선 손질을 도맡게 되었다. 화를 내면서 손질을 하는 신지의 모습이 감탄을 자아냈다.

우여곡절 끝에 우럭 맑은탕과 낙지구이, 낙지볶음 그리고 게튀김이 완성되었다. 게튀김을 맛본 신지는 감탄하며 폭풍 먹방을 이어나갔다. 김종민은 빽가의 낙지볶음을 맛본 뒤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양념을 진짜 잘했다. 빽가야 이거 진짜 가르쳐줘라"라고 말한 김종민은 "결혼하면 (아내에게) 맨날 해줄 거다. 너무 맛있다"라는 말로 사랑꾼 자리를 예약했다.

사진 = MBC 방송화면

이지은 기자 bayni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