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8-14 21:04
스포츠

LG 새 외인 가르시아의 첫인상 "배트 스피드 남달라, 느낌이 좋다"

기사입력 2022.06.26 16:04


(엑스포츠뉴스 수원, 윤승재 기자) “느낌이 좋다.”

류지현 LG 트윈스 감독이 새 외국인 타자 로벨 가르시아에 대한 기대감을 내비쳤다. 

새 외국인 타자 가르시아는 지난 24일 한국에 입국해 적응 훈련을 진행하고 있다. 이천(2군 경기장)이 아닌 잠실에서 훈련을 하며 감각을 끌어 올리고 있는 가르시아는 오는 28일(화)에 팀에 합류할 예정이다. 

가르시아의 상태를 지켜보기 위해 LG는 황병일 수석코치, 이호준 타격코치, 김우석 수비코치, 박종곤 트레이닝코치를 25일과 26일 연이틀 잠실로 보냈다. 4명의 코치진은 오후 수원에서 경기가 있음에도 오전 경기장에 출근해 가르시아의 몸 상태를 체크했다. 

류지현 감독은 어떻게 보고를 받았을까. 류지현 감독은 26일 수원 KT전을 앞두고 취재진과 가진 자리에서 “배팅 훈련을 진행했는데 수석코치가 ‘느낌이 좋다’더라”고 전했다. 류 감독은 “미국에서 와서 리듬도 정상이 아닐텐데 몸 상태가 괜찮다는 보고를 받았다. 배트 스피드가 남다르다는 평가다”라고 덧붙였다. 

류지현 감독도 가르시아를 직접 봤다. 당초 가르시아는 잠실에서 훈련 후 숙소에서 휴식을 취할 예정이었지만, 25일 훈련 후 직접 수원을 찾아 선수들과 인사하는 시간을 가졌다고. 류 감독은 “어제 직접 봤는데 똘똘해 보이더라”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류 감독은 “가르시아는 28일 잠실 NC 다이노스전에 합류해 지켜볼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사진=LG 트윈스 제공

윤승재 기자 yogiyoon@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