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7-01 20:13
연예

박세완·송건희, 실제 연인 의심받은 케미…"완벽" (최종병기 앨리스)[종합]

기사입력 2022.06.24 13:50 / 기사수정 2022.06.24 15:07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박세완과 송건희가 완벽한 케미를 예고했다.

24일 오전 온라인을 통해 왓챠 오리지널 '최종병기 앨리스'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배우 박세완, 송건희, 김성오, 김태훈, 정승길과 서성원 감독이 참석했다. 

'최종병기 앨리스'는 킬러라는 정체를 숨겨야 하는 전학생 겨울(박세완 분)과 비폭력으로 학교를 평정한 잘생긴 또라이 여름(송건희)이 범죄 조직에 쫓기며, 핏빛으로 물든 학교생활을 그린 하드코어 액션 로맨스. '스물', '극한직업' 이병헌 감독이 총감독으로 참여한 작품이다.

박세완과 송건희는 고등학생 커플의 로맨스를 보여줄 예정이다. 서성원 감독은 "(박)세완 씨, (송)건희 씨한테 처음에 얘기했던 건 멜로 같이, 액션도 멜로처럼 있었으면 좋겠다고 했다"며 이들의 액션과 로맨스에 대해 짧게 귀띔했다. 



이들의 로맨스를 가까이서 본 김성오와 정승길은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기도 했다. 김성오가 먼저 "대본을 봤을 때부터 그 부분이 되게 매력적으로 다가왔다. 풋풋하고 참신하고 아름답다는 느낌을 대본 읽었을 때부터 받았다"며 "결과물에도 그것 이상으로 녹아들어 있고. 실제로도 친하고. 그래서 의심가는 부분도 있다"고 말한 것. 

이에 정승길도 "여름의 조력자로서 사랑을 굉장히 권했고 여름에게 이런 친구가 생긴 것을 적극적으로 지지하는 입장이다"라더니 "그리고 성오 씨 말처럼 의심가는 부분이 있다면, 그 부분도 지지한다"고 덧붙여 의심의 눈길을 다시금 보냈다. 



실제로 박세완과 송건희의 호흡은 어땠을까. 박세완은 "이름 덕분인지 완벽했다. 함께하는 신도 많고 대사량도 많아서 끊임없이 연습을 했다. 그래서 케미가 점점 쌓아올라가지 않았나 싶다"고 자신했다. 

송건희 역시 "같이 연습도 많이 했고 액션스쿨도 다녔다. 준비 과정을 같이 하니까 케미가 생긴 것 같다"고 짚어 두 사람의 케미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최종병기 앨리스'는 24일 첫 공개되며, 이후 매주 금요일 순차적으로 베일을 벗는다.

사진 = 왓챠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