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7-03 11:01
게임

'페이커의 새친구 스웨인' T1, 한 수 위의 운영으로 '1세트 완승' [LCK]

기사입력 2022.06.23 20:41



(엑스포츠뉴스 최지영기자) T1이 속도가 무엇인지 보여줬다. 

23일 서울 종로 롤파크에서는 '2022 LCK 서머' 1라운드 T1 대 리브 샌박의 맞대결이 치러졌다.

이날 T1은 '제우스' 최우제, '오너' 문현준, '페이커' 이상혁, '구마유시' 이민형, '케리아' 류민석이 출전했고 리브 샌박은 '도브' 김재연, '크로코' 김동범, '클로저' 이주현, '프린스' 이채환, '카엘' 김진홍이 등장했다. 

1세트에서 T1은 그라가스, 비에고, 스웨인, 제리, 레나타를 픽했다. 리브 샌박은 그웬, 오공, 아지르, 카이사, 노틸러스를 골랐다. 

초반부터 치열한 라인전이 펼쳐졌다. 첫 전령 타임, 페이커가 크로코를 견제해주면서 오너가 편하게 전령을 차지했다. 리브 샌박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프린스와 카엘은 케리아가 없는 틈을 타 구마유시를 터트렸다.

T1이 기세를 탔다. 첫 대지용을 차지한 오너는 봇에 전령을 풀기 위해 돌진했고 리브 샌박 봇 듀오와 크로코까지 순식간에 잡아냈다. 

타워 공략에 성공하며 골드 격차를 벌린 T1은 미드에 전령을 풀면서 2차까지 압박했고 리브 샌박의 회심의 한 방을 여유롭게 흘러냈다.

19분 경 T1은 잘 큰 페이커를 앞세워 4킬을 만들었고 그대로 바론까지 처치했다. T1은 바론 버프를 최대한 활용하며 탑 억제기를 터트렸다.

T1은 속도를 멈추지 않았다. 미드 억제기를 제거한 T1은 봇을 뚫는 과정에서 페이커를 내주면서 정비에 나섰다. 25분 경 다시 부활한 페이커는 탑에 텔을 탔고 T1이 한 데 뭉쳐 쌍둥이로 돌진, 경기를 그대로 마무리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최지영 기자 wldud2246@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