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2-02 17:54
게임

'빈' 첸제빈, 가장 기억 나는 선수는? "솔로킬 2번 당한 T1 '제우스'" [MSI 2022]

기사입력 2022.05.27 23:30



(엑스포츠뉴스 최지영기자) '빈' 첸제빈이 가장 기억에 남는 선수로 T1의 '제우스' 최우제를 선택했다.

지난 27일 부산 BEXCO 제 1전시장에서는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id-Season Invitational, MSI) 2022'(이하 MSI 2022) 녹아웃 스테이지 RNG 대 EG의 경기가 펼쳐졌다.

이날 RNG는 3대0으로 EG를 꺾고 결승에 올랐다. RNG는 EG의 플레이를 예측하며 단 한 순간도 주도권을 내주지 않았다. 

그웬으로 4강전을 캐리한 빈은 경기 후 진행된 라이엇 승자 인터뷰에서 현장 분위기를 못 느끼는 것에 대한 아쉬움을 토로했다.

이번 시즌 RNG로 이적한 빈. 그는 팀 합류에 대해 "부담감은 없었다. 게임만 집중했고 상대 팀에 대한 연구에 몰입했다. 그리고 이번 MSI는 온라인으로 치르고 있기 때문에 스크림과 별 차이는 없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는 상하이 봉쇄 때문에 한국에 오지 못한 부분에 대해선 "아쉬움이 있다. 현장 분위기를 관중들과 같이 즐길 수 없다는 게 아쉽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빈은 MSI에 참여한 탑 라이너 중 가장 기억에 남은 선수로 T1의 '제우스' 최우제를 꼽았다. "솔로킬을 2번 당해서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밝혔다.

사진=라이엇 게임즈 제공

최지영 기자 wldud2246@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