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18 09:08
연예

미자, ♥김태현 다정함에 "이거 보고 반해서 결혼" (미자네 주막)[종합]

기사입력 2022.05.22 19:50


(엑스포츠뉴스 이예진 인턴기자) 미자가 갈비를 잘라주는 다정한 모습의 김태현을 칭찬했다. 

21일 미자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미자네 주막'을 통해 "개그맨과 결혼하면 생기는 일 (ft. 태현네 주막)"이라는 제목으로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서 미자는 "출출해서 집 근처에 나왔다가 굉장히 현지 느낌이 나는 베트남 음식점이 있어서 들어와 봤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오늘은 촬영 보조로 오빠랑 같이 왔다"라며 남편 김태현을 언급했다. 


미자는 "여러분들 보시는데 (남편이) 좀 거슬릴 수도 있다. 손 같은 거 나오면 굉장히 거슬리니까 조심시키겠다"라고 말하며, 김태현에게 "이거 좀 주의해서 해주세요"라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음식이 나왔고, 김태현은 미자에게 "말은 해도 되냐"고 물었다. 미자는 "거의 하지 말아야지"라며 단호하게 답했다. 

식당 주인은 음식을 건네며 유튜브 구독자임을 밝히면서 "실물이 더 예쁘시다"라며 칭찬했다. 이에 김태현은 "근데 그런 눈빛으로 쳐다보면 저렇게 얘기할 수밖에 없다"라고 말했고, 미자는 "대사는 시킬 때만 해주시면 감사하겠다"라고 답해 웃음을 안겼다. 김태현은 "집에 가면 안 돼?"라며 투정 부리는 모습을 보였다. 


김태현은 미자에게 "질문이 있는데 해도 되냐"라며 물었다. 미자는 "해"라고 답하며 김태현을 쳐다봤고, 김태현은 웃음을 터뜨리며 "학교 선생님처럼 쳐다보냐"라고 말했다. 이어 "나도 공복으로 돌아갈 순 없잖아. 시청자들이 불편해할 수 있으니까 선을 지키라고 했잖아. 선이 어디까지냐. 어디까지 내가 손이 안 나가야 되냐"라고 물었다. 

미자는 술의 위치를 언급하며 "이 이상 나오면 안 된다"라고 기준을 정해주는 모습을 보였다. 

이후 미자는 먹방을 이어갔고, 김태현은 그런 미자를 위해 갈비를 손수 잘라줬다. 미자는 "갈비 진짜 잘 자른다. 제가 이거 보고 반해서 결혼 결정을 했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면서 미자는 "고기 잘 자르는 거 여러분. 진짜 평생 간다. 다정하고, 고기 잘 자르고 더 이상 다른 걸 볼 필요가 없다. 너무 완벽하다"라며 김태현을 칭찬했다. 김태현은 "맛있겠다. 이거 먹어봐라"라며 미자를 챙기는 모습을 보여 훈훈함을 자아냈다. 

사진=유튜브 채널 '미자네 주막'

이예진 기자 leeyj012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