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7-05 21:41
연예

"이젠 산책도 거뜬히"…강아랑 기상캐스터, 건강 회복 中 근황

기사입력 2022.05.13 16:19 / 기사수정 2022.05.13 16:19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강아랑 기상캐스터가 근황을 전했다.

지난 12일 강아랑 기상캐스터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제 산책도 거뜬히!  오랜만에 울 학교 근처 한바퀴 돌고 왔는데 숨이 차서 후문까지는 못갔네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고생한 나를 위해 정말 오랜만에 셀프 선물도 사고... 힘내라고 응원과 선물, 댓글 보내준 모두들 고마와요♥"라고 전했다.

공개된 사진 속 강아랑 기상캐스터는 모교인 중앙대학교 주변을 돈 뒤 한 매장을 방문해 거울셀카를 찍고 있다. 비록 얼굴이 잘 드러나지는 않았지만, 브이를 그려보이는 그의 모습이 팬들을 안심시켰다.

이에 김해나 아나운서는 "아프지마"라는 댓글을 남겼다.

한편, 1991년생으로 만 31세가 되는 강아랑은 2013년부터 방송 생활을 시작했고, KBS 기상캐스터로 활동 중이다. 최근에는 난데없이 투병설이 돌기도 했지만, 직접 "투병이라고 할 정도의 심각한 건강 상태는 아니"라고 해명하면서 해프닝으로 일단락됐다.

사진= 강아랑 인스타그램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