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21 17:36
연예

'안나라수마나라' 지창욱→황인엽, 잃어버린 꿈 찾아가는 마법같은 이야기 [종합]

기사입력 2022.05.03 12:29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판타지 뮤직 드라마 '안나라수마나라'가 전 세계 시청자들을 마술의 세계로 초대한다.

3일 오전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안나라수마나라'(감독 김성윤)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현장에는 배우 지창욱, 최성은, 황인엽, 김성윤 감독이 참석했다.

하일권 작가의 동명 웹툰을 원작으로 한 '안나라수마나라'는 꿈을 잃어버린 소녀 윤아이(최성은 분)와 꿈을 강요받는 소년 나일등(황인엽) 앞에 어느 날 갑자기 미스터리한 마술사 리을(지창욱)이 나타나 겪게 되는 이야기를 담은 판타지 뮤직 드라마다.

이날 김성윤 감독은 "과연 우리가 철이 든 걸까 하는 의문이 들었다. 아이들에게 우리가 어른이라고 이야기할 수 있을까 싶었다"면서 "원작과 이 이야기를 보시면서 자연스럽게 어른이란 건 뭘까, 철든다는 건 뭘까, 어떻게 사는게 더 행복할까 하는 질문을 던지게 된다. 그래서 어른과 아이가 같이 보며 이야기 할 수 있는 드라마"라고 전했다.

원작의 팬이었다는 그는 "7~8년 전에 영상화를 하고 싶어서 하일권 작가님을 만나서 이야기를 나눴다. 그 땐 이미 영상화 판권이 팔린 상태였는데, 시간이 흘러서 다시 뵈었을 때도 런칭이 안 된 상태였다"면서 "하일권 작가님의 작품들이 영상화하기 힘든 부분이 있어서 그런 것 같았는데, 그래서 제가 해보고 싶다고 말씀을 드렸다. 작가님과 반드시 영상화를 해보겠다고 약속을 드렸는데, 작업을 하면서 왜 힘든지 몸소 느끼긴 했지만 약속을 지키게 되어 기쁘다"고 설명했다.

작품에 출연을 결심한 이유에 대해 지창욱은 "처음 대본을 받았을 때가 재작년 12월 쯤이었다. 극중에 나오는 윤아이와 나일등의 이야기가 마치 제 얘기 같았다"면서 "작품을 보면 누구나 공감할 수 있을 것 같았다. 윤아이와 나일등을 응원해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최성은은 "웹툰을 먼저 봤었는데,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라 마음에 들었고 그림체도 너무 예뻤다"면서 "감독님과 작업을 하면 재밌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감독님의 솔직함을 통해 제가 지금까지 보여주지 않았던 모습을 같이 보여줄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황인엽 역시 웹툰을 봤었다며 "작품이 주는 메시지가 너무 와닿았다. 감독님과 만나서 2시간 정도 미팅을 한 것 같다. 나일등과 얼마나 싱크로율이 가까운지에 대해 물어보실 줄 알았는데, 황인엽이라는 사람에 대해 많이 물어봐주셔서 감동했다. 김성윤 감독님과 함께 하면 너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비하인드를 전했다. 이에 김성윤 감독은 "저는 이 배우들이 이 역할을 해주셔서 캐릭터들이 더 빛났다고 생각한다. 원작자, 작가님과 많이 상의했고, 정해진 캐릭터가 있긴 하지만 배우가 만들 수 있는 인물이 있다. 배우가 설득할 수 있는 힘과 매력이 있다고 생각한다. 배우들의 매력을 캐릭터에 녹여낼 수 있는 점이 있어서 배우들과 만나 그런 인터뷰를 한 것"이라고 쑥쓰러워했다.

'안나라수마나라'에는 일루셔니스트 이은결이 마술 디자인에 참여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김성윤 감독은 "이은결 씨가 이 작품을 좋아해서 본인이 도움이 될 것 같다고 이야기하셨다. 마술에 관한 부분은 사실 디자인이다. 어떻게 표현하느냐에 따라 이 마술사의 캐릭터를 더 강화시켜주고 우리의 메시지를 더 보강시켜줄 수 있었다"면서 "이은결 씨는 마술이 테크닉적인게 아니라 실제 그렇게 보이게끔, 어떻게 보면 마법에 가까운 장면이 나올 수 있도록 전체적인 디자인을 해주셨다. 이 디자인 덕분에 마술사가 더 판타지스럽고 더 궁금하게 만드는 부분을 강화시켰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이은결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마술사인 리을을 연기한 지창욱은 "정말 어려웠다. 마술에는 요행이 없다. 이은결님의 영상도 많이 찾아봤는데, 표현력이 너무나 좋으셔서 부담을 느껴가면서 연습했다"면서 "다행히도 마술 디자인을 잘 짜주셔서 믿고 편하게 할 수 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쉽지 않았던 작업이었다. 다시는 마술사 역할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MC 박경림이 "팬 분들이 놀라신다"고 하자 곧바로 "(마술사를 다시 하지 않겠다는 말은) 정정하겠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뮤지컬 드라마 형식을 취한 것에 대해 김성윤 감독은 "음악이 많이 나오지는 않지만, 그게 감정의 포인트가 되어야 했다. 작품의 판타지를 증가사킬 수 있는 방법이 뭘까 싶어서 넣은 것이 음악"이라며 "안무의 경우는 그 동작이 감정을 전달하는 방식이어야 했다. 이걸 통해서 리을의 캐릭터가 미스터리하거나 신비해지는 부분에 초점을 맞췄다"고 설명했다.

황인엽은 "음악이 다 좋았고, 음악에 걸맞는 멋진 공간도 많았다. 이런 공간에서 다 같이 촬영하며 연기할 때 '저는 이런게 처음이에요' 하면 감독님께서도 '나도 처음이야'라고 말씀하셨다. 모두가 처음인 도전이고 촬영이었다 보니 너무 행복했던 추억"이라고 전했다. 최성은은 "매 작품이 어렵지만 특히나 이번 작품은 해야할 것들이 많았고, 노력해야 할 것도 많았다. 작품에 음악이 많다보니 도움을 많이 받았다"면서 "뮤지컬 드라마다보니 가사의 도움을 받을 때도 있었다. 작사가님이 너무 가사를 잘 써주셔서 저도 '아이가 이럴 땐 이런 감정이었을 수도 있겠구나' 싶었던 적이 있었다. 이런 과정이 뮤지컬 드라마의 묘미인 것 같아서 감사함을 느꼈다"고 말했다.

끝으로 지창욱은 "우리가 잠깐 잃어버리고 있었던 동심이나 어렸을 적 꿈꿔왔던 꿈들을 되짚어볼 수 있고, 또 기억하게 해줄 수 있는 작품인 것 같다. 따뜻한 이야기다. 재밌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인사를 전했다.

한편, '안나라수마나라'는 6일 전 세계 동시 공개된다.

사진= 넷플릭스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