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2-03 17:49
연예

'컴백' 위클리 "YGX 여진이 만든 안무, 옷 찢어질 정도로 격렬" [종합]

기사입력 2022.03.07 17:50



(엑스포츠뉴스 김노을 기자) 7개월 만에 컴백하는 그룹 위클리가 퍼포먼스 왕좌를 노린다.

7일 오후 위클리(이수진, 먼데이, 지한, 신지윤, 박소은, 조아, 이재희)의 첫 번째 싱글앨범 '플레이 게임 : 어웨이크(Play Game : AWAKE)'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첫 싱글앨범 '플레이 게임 : 어웨이크'는 MZ세대 특유의 솔직하고 당당한 메시지를 담았다. 타이틀곡 '벤 파라(Ven para)'를 비롯해 'Solar' 'Where Is My Love?' 등 총 3곡이 수록됐다.

'벤 파라'는 '와라'의 뜻을 가진 스페인어로, 거침없이 나아가는 위클리를 따라 어둠을 뚫고 오라는 당당한 메시지를 담은 곡이다. 빈티지 힙합 기반에 808 베이스를 믹스해 강렬한 사운드를 자랑하며 '불타라 불타라' 등 태양을 표현한 가사와 반복되는 후렴구가 인상적이다.

이날 조아는 "'벤 파라'가 워낙 파워풀한 안무이다 보니 레슨 전 밥을 든든히 먹고 연습에 들어갔는데 너무 파워풀한 안무라서 멤버 모두가 힘들었다. 이후로는 양을 줄이거나 연습을 마친 뒤 식사를 하고 있다"고 소소한 에피소드를 전했다.

리더 이수진 역시 "안무가 굉장히 격해서 연습복이 두 번 정도 찢어지기도 했다. 이런 적이 처음이라 당황했지만 그 정도로 열심히 했다는 증거이니 뿌듯하더라"며 고강도 안무를 소화해야 하는 고충을 토로했다.

'벤 파라'를 정의하는 시간도 가졌다. 박소은은 땀방울, 조아는 꽃, 이재희는 반전이라고 말했다.

이재희는 "우리가 많이 보여드린 콘셉트가 아니기 때문에 '반전'이라고 생각한다. 대중과 팬들도 반전을 가진 팀이라고 느끼실 것 같다"고 기대감을 내비쳤다.

이수진은 "'벤 파라'는 태양이라고 생각한다. 제가 태양의 성주이기도 하지만 멤버들이 퍼포먼스를 할 때 강렬하고 빛이 나기 때문"이라고, 지한은 "무기라고 생각한다"고, 먼데이는 "도화지 같다. 앞으로 어떤 그림을 그리게 될지 기대되고 설렌다"고 본인들만의 설렘을 드러냈다.

새 앨범 활동은 6인 체재로 진행된다. 멤버 신지윤은 지난해 여름 한 차례 활동을 중단한 이후 불안 증세로 다시 활동을 잠정 중단했기 때문.

온라인 쇼케이스를 통해 첫 공개된 '벤 파라' 무대에서는 신지윤의 빈자리를 느끼지 못하도록 여섯 멤버가 파워풀한 퍼포먼스를 펼쳤다. 멤버들이 예고한 대로 격렬한 안무가 쉴 틈 없이 이어져 이전과 달라진 위클리를 실감케 했다.

한편 '플레이 게임 : 어웨이크'는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사진=아이에스티엔터테인먼트

김노을 기자 sunset@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