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23 15:30
연예

조영남, 오은영 팩트 폭격에 자리 이탈..."논란 화법 소유자" (금쪽상담소)[종합]

기사입력 2022.03.04 23:50


(엑스포츠뉴스 노수린 기자) 조영남이 돌발 행동으로 모두를 당황하게 만들었다.

4일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서는 조영남이 오은영 박사를 찾아 상담을 받았다.

방송에 앞서 조영남은 화투 패를 이용한 멘털 테스트를 받았다. 조영남은 팔광 패를 선택했고, 박나래는 "떠오르는 달과 같이 아름답게 빛나는 당신, 함꼐 있으면 행복한 사람이다. 그러나"라고 운을 띄웠다. 그러자 조영남은 박나래의 말을 끊었다.

조영남은 "재판을 5년 받았지 않냐. '그러나'에 트라우마가 있다. 판사가 '조영남은 가수로서 좋은 일을 많이 했지만, 그러나 징역 10개월 집행 유예 2년에 처한다'고 하더라. 그 이후로 그러나 트라우마가 생겼다"고 고백했다.

조영남은 "왜 사람들은 나를 재수없게 보는가, 나에게는 왜 그렇게 안티가 많은가라는 고민이 많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이어 "예를 들어 어느 날 기자가 전화해 전처 윤여정이 아카데미 상을 받게 됐다고 하더라. 바람피운 남자에 대한 우아한 복수 같다고 대답했다. 멋있지 않냐. 거의 죽을 뻔했다"고 말해 패널들의 말문을 잃게 했다.

이에 대해 조영남은 "내 딴에는 아카데미 상을 축하하려 한 소리였다. '니가 뭔데 젓가락 얹냐'고 하더라. 전시회가 중단될 정도로 논란이 있었다"고 스스로 과거 논란에 대해 밝혔다.

또한 "광복 60년 한일수교 40년 을사늑약 100년이 겹쳤던 시기가 있다. 기자의 제안으로 일본에 갔는데, '독도 문제에 있어서 일본이 한 수 위'라고 한 발언이 문제가 됐다. 의도와 다르게 받아들여졌다"고 밝히는 한편, 대작 의혹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오은영은 "말씀하신 세 가지 주제에 대한 논란에는 공통점이 있다. 발언 의도는 알겠지만 화법 자체가 논란 화법이다. 논란을 불러일으키는 화법을 쓴다. 가령 윤여정에게 '바람피운 남편에 대한 우아한 복수다'라는 말은 솔직한 말이지만, 논란을 불러일으키는 화법"이라고 조언했다.

'대법원 공개 변론 영상'을 함께 보며 분석에 나섰다. 조영남은 "저 장면이 내 인생에서 가장 수치스러운 장면이다. 울먹거리지 않으려 했는데 5년 동안 한이 쌓였나 보다"고 말했다.

오은영은 "선생님 인생에서 굉장히 큰 사건이었던 것 같다"고 공감하며 "이 부분에 대해서 이야기를 나눠 봐야 한다. 대중을 상대해야 하는 위치에 계시지 않냐. 대중은 불특정 다수다. 대중들은 보편적이고 일반적인 기준으로 생각한다. 그 부분을 잘 고려하지 않으시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또한 "이런 비슷한 화법을 계속 쓰시면 또 논란이 되거나 상처를 받으실 것 같다. 내용은 하나도 잘못된 것이 없다"고 조언했다. 오은영의 분석에 충격을 받은 조영남은 말문을 닫았다. 이어 "내 문제는 다 해결됐다. 다들 수고했다"고 자리 이탈을 시도해 모두를 당황하게 만들었다.

패널들의 만류에 조영남은 자리에 다시 앉아 오은영의 말을 경청했다. 오은영은 "대중들은 선생님을 일대일로 대하는 게 아니다. '조수를 뽑아서'라고 하지 않고 '졔 예술 작업을 같이 하실 분'이라고 언급했다면 논란이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자 조영남은 "나에게 진작 오은영 선생님이 있다고 말해 주지 그랬냐"고 박나래를 타박하며 "정확한 이야기"라고 감탄했다.

사진=채널A 방송화면

노수린 기자 srnnoh@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