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2-24 05:35
연예

박찬민 "정우성 오해 기분 안 좋다?…가문의 영광, 오해 말아 달라" 해명

기사입력 2022.02.07 07:36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SBS 전 아나운서 박찬민이 과거 배우 정우성으로 오해 받았던 사연을 공개하며 했던 이야기에 대해 해명했다.

박찬민은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과거 정우성으로 오해 받아 기분이 좋지 않았다는 내용이 담긴 기사 제목을 캡처해 게재하면서 이미지에 "가문의 영광입니다. 기분 안 좋다니요"라는 문구를 적었다.

이와 함께 박찬민은 글로도 "정우성씨 닮았다는 얘기는 너무나 감사한 일이지요. 그렇게 멋진분을 닮았다고 얘기해주시는분들이 있다는게 영광입니다. 기사때문에 오해말아주세요 정우성님"이라며 "그런 얘기가 아닙니다. 오해하지 말아주세요.  제가 어찌 감히 정우성 씨 닮았다는 말이 기분 나쁠수가요. 재밌게 예능으로 받아주세요"라고 덧붙였다. 



최근 프리 선언을 한 박찬민은 이날 MBC '복면가왕'에 출연해 노래 실력을 뽐냈다. 이날 그는 과거 정우성으로 오해 받았던 사연을 공개하며 "비행기에 탔는데 제 앞자리에 앉으려는 분이 저를 보더니 진지하게 '정우성 씨 아니냐'고 했다. 미국 가는 내내 둘이서 말도 안 하고 갔다. 저를 아나운서로 못 알아보고 정우성으로 알아봤다는 것에 대해서 기분이 좋지 않았다"라고 이야기, 출연자들의 원성을 사 웃음을 자아낸 바 있다. 이에 박찬민은 "예능으로 받아 달라"며 해명을 했다.

사진=박찬민 인스타그램, MBC 방송화면

조혜진 기자 jinhyej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