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5-18 22:2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V-리그

'올스타전 참석' 광주시의회 의장 코로나19 확진, 케이타-이다현 검사 예정

기사입력 2022.01.26 11:42 / 기사수정 2022.01.26 11:59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광주시의회 의장의 코로나19 확진으로 KB손해보험 케이타와 현대건설 이다현이 코로나19 검사를 받는다.

KOVO(한국배구연맹)는 26일 "광주시의회 의장의 확진으로 광주시로부터 관련 경과 사항을 회신 대기중에 있다"고 밝혔다. 김용집 광주시의회 의장은 지난 23일 광주 페퍼스타디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올스타전에 참석, 세리머니상을 시상 했다.

김 의장은 지난 22일 함께 식사를 한 지인이 확진을 받았고, 25일 검사 결과 최종 양성 판정을 받았다. 23일 V-리그 올스타전에서는  무대에서 선수들 및 관계자들과 인사를 하고, 시상을 하는 등 접촉이 있었다. 김 의장은 마스크를 착용했으나 선수들은 마스크 없이 경기를 치렀다.

연맹에 따르면 다행히 연맹 직원 전원은 자가키트 검사 결과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 김 의장의 세리머니상 시상을 받은 케이타, 이다현은 PCR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조은혜 기자 eunhwe@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