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5-24 07: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농구 종합

서울 삼성, 코로나19 확진자 추가 발생…25일 삼성-LG전 연기

기사입력 2022.01.25 12:34 / 기사수정 2022.01.25 12:47


(엑스포츠뉴스 윤승재 기자) 프로농구 서울 삼성에 코로나19 확진자가 추가 발생했다. 이로 인해 25일 예정된 삼성-LG의 경기가 연기됐다.

KBL은 25일 오후 7시 창원체육관에서 열릴 예정이던 LG와 삼성의 '2021-2022 KGC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경기를 연기하겠다고 밝혔다. 

삼성은 지난 24일 소속 선수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다. 이후 선수단과 사무국 전원이 모두 PCR 검사를 받았고, 25일 추가로 선수 1명 포함 총 3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에 KBL은 잠복기와 방역 수칙 등을 고려해 선수 보호 차원에서 경기 연기를 결정했다.

코로나19 관련으로 프로농구 경기가 연기된 사례는 2020년 12월 25일 KGC인삼공사와 KT의 경기였다. 당시 인삼공사의 변준형이 발열 증상을 보여 연기가 결정됐지만, 코로나19에 확진되지는 않았다.

한편, KBL은 삼성 선수 1명의 확진 사실이 알려진 뒤 선제 조치로 22일, 23일 삼성과 상대한 KCC와 오리온, 23일 KCC와 맞붙은 인삼공사에 PCR 검사를 받도록 한 결과,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해당 경기에 참여한 KBL 경기본부 심판과 경기원도 모두 음성으로 나타나 다른 정규리그 일정은 차질없이 진행할 예정이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윤승재 기자 yogiyoon@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