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5-18 21:1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정준, '박진영 구원파' 루머 대신 해명 "그런줄 알았는데 아냐" [엑's 이슈]

기사입력 2022.01.23 14:35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배우 정준이 '박진영 구원파 의혹'을 대신 해명했다. 

정준은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박진영이 강사로 나서는 복음세미나 홍보 게시물을 업로드했다. 

그러면서 그는 "바울도 그러지 않았을까? 예수님을 믿던 사람을 죽이고 핍박했던 사울이.. 예수님을 만나 예수님을 전하기위해 죽음까지도 두려워하지 않고… 변한 바울을 몰라보고 예전에 모습에 머물러 있던 그들이… 바울이 전하는 진리를 듣지도 믿지도 않는… 하지만 바울은 신약의40프로 이상이나 성경에 주님의 말씀이 되어 기록되었다…"는 글을 남겼다. 

이어 "어쩌면 진영이 형을 보면서 나도 아직 사울로 보고있지 않을까? 바울이 되었는데… 형이 말한 설교 그리고 직접 묻고 들었던 이야기들은… 변한 바울이 맞다!!"며 "형이 전하는 하나님 여러분 꼭 만나보세여!!!"라고 홍보 멘트를 덧붙였다. 



이에 한 누리꾼은 "ㄱㅇㅍ아닌가요?"라는 댓글을 남겼다. 앞서 지난 2018년 박진영은 구원파(기독교복음침례회)와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다는 의혹에 휩싸인 바 있다. 

이와 관련해 정준은 "아니에요. 저도 그런 줄 알고 친한 목사님들과 만남도 하고 질문도 하고 했는데 아닙니다~"라며 대신 해명에 나섰다.

박진영은 지난 2020년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전혀 아니다. 지금도 어떤 소속이나 종파가 없다"며 "내가 돈을 내고 장소를 빌려 가르친 성경공부 집회다. 그게 구원파 집회는 아니지 않나. 100명이 넘는 인원이 강의를 들으려고 모였는데 그 중 구원파 몇 분이 제 강의를 들었던 것"이라고 해당 의혹 관련 직접 입장을 전하기도 했다. 

사진 = 정준, 박진영 SNS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