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5-25 16:5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최형우 6번이요? 그건 본인 생각이죠" [현장:톡]

기사입력 2022.01.19 16:38 / 기사수정 2022.01.19 16:39


(엑스포츠뉴스 광주, 박윤서 기자) 2022시즌 KIA 타이거즈 타선의 신구조화가 위력을 발휘할 수 있을까.

KIA는 19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나성범 입단식을 열었다. 입단식에는 장정석 KIA 단장을 비롯해 김종국 KIA 감독, 장현식, 황대인이 참석하여 나성범의 입단을 축하했다. 나성범의 입단 행사와 기자회견이 종료된 후 김종국 감독은 취재진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올해 명가 재건을 위해 체질 개선에 나선 KIA 타이거즈. 김 감독은 2022시즌 선수 활용 방안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아직 스프링캠프 조차 시작되지 않았기 때문에 구체적인 구상보다는 밑그림을 엿 볼 수 있었다.

팀 타순에 대한 질문에 김 감독은 "나성범은 중심 타선에 들어갈 것이고 3번타자로 생각 중이다. 스프링캠프와 연습 경기를 해봐야겠지만, 다른 선수들과의 시너지 효과도 생각해봐야 한다. 확실한 건 아니지만, 3번타자로 생각 중이다"라며 활용법을 밝혔다.

앞서 감독 취임식에 참석했던 최형우는 자신에게 적합한 타순으로 6번타자를 꼽은 바 있다. 후배 선수들을 위해 한 발짝 뒤에서 이끌어 주고 싶은 베테랑의 마음이다. 이에 김 감독은 "그건 본인 생각이다(웃음). 나와 코치진하고도 대화를 해봐야 한다. 좋은 젊은 선수들이 나오면 최형우가 뒤에서 도와줄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선수들이 클린업트리오에 들어갈 수 있게 잘 성장해야 한다. 아직까지 최형우는 최형우다. 최형우가 중심타선에 들어가야 한다고 생각한다"라며 신뢰를 보냈다.

그러면서 수장은 젊은 야수들의 성장을 기대했다. 김 감독은 "황대인이 작년에 발전된 모습을 보였다. 올해 팀이 도약하려면, 황대인과 김석환이 더 성장해줘야 한다. 신인 김도영도 있다. 지속적인 강팀이 되려면 젊은 선수들이 주전으로 활약해 줘야 한다. 황대인이 기대가 많이 된다"라고 말했다.

사진=광주 김한준 기자, 엑스포츠뉴스DB


박윤서 기자 okaybye@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