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5-25 16:5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이제는 타이거즈맨' 나성범 "KIA 유니폼 입어보고 싶었다, 목표는 우승" [일문일답]

기사입력 2022.01.19 15:19 / 기사수정 2022.01.19 16:47


(엑스포츠뉴스 광주, 박윤서 기자) "첫번째 목표는 우승이다. 팀의 일원으로서 꼭 같이 이루고 싶다."

KIA 타이거즈는 19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나성범 입단식을 열었다. 나성범은 지난해 12월 KIA와 계약 기간 6년에 총액 150억원(계약금 60억원, 연봉 60억원, 옵션 30억원) 계약을 맺었다.

입단식에는 장정석 KIA 단장을 비롯해 김종국 KIA 감독, 장현식, 황대인이 참석하여 나성범의 입단을 축하했다. 입단식에서 장정석 단장은 등번호 47번이 새겨진 KIA 유니폼과 모자를 나성범에게 전달했다. 입단식 행사가 종료된 후 나성범은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새롭게 KIA 유니폼과 모자를 착용한 나성범은 "긴장이 안될 줄 알았는데 어제 저녁부터 긴장이 많이 됐다. 살면서 '이런 자리에 설 수 있을까' 했는데, 열심히 하다보니 기회가 왔고 축하를 받았다. 너무 기쁘고 하루 빨리 개막전을 기다리고 있다. 캠프에서 선수들과 빨리 하나가 되어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라며 입단 소감을 전했다. 다음은 나성범과의 일문일답.

-프로 데뷔하고 처음 다른 유니폼을 입게 되었다. 기분이 어떤가.
▲당연히 어색하다. 하지만 앞으로 계속 입을 유니폼이기 때문에 빨리 적응을 해야 한다. 한번쯤은 입어보고 싶은 유니폼이었다. 유니폼 디자인이 예쁘고 내가 검정과 빨간 컬러를 좋아한다. 마음에 든다.

-어렸을 때부터 KIA 야구를 많이 봤을텐데 기억에 남는 것은.
▲해태시절부터 부모님 따라서 무등경기장을 많이 갔다. 당시에는 야구를 하지 않았고 경기를 보러만 다녔다. 중학교 시절에 볼보이 및 배트보이 할 기회가 있었는데 KIA에 이용규 선수가 있었다. (이)용규형에게 좋아하는 선수라고 말한 적이 있는 데 아마 기억을 못할거다. 그때 글러브를 받은 기억이 있다. 잘 썼다(웃음).

-등번호 47번을 계속 사용하게 되었는데.
▲KIA 선수들 중에 이 번호를 중요하게 생각하는 선수가 있었다. 원래 달려고 했던 후배가 있었는데 직접 연락을 했고 구단에 말씀드려서 양해를 구했다. 후배가 흔쾌히 양보해줘서 달 수 있었다.

-FA 금액에 대한 부담은 없는가.
▲부담이 되지는 않는다. 제 가치를 인정해준 KIA 구단에게 감사드린다. 이에 맞게 준비 잘해서 보여드려야 한다고 생각한다. 감독님과 사전에 이야기를 나눴는데 '부담 갖지 말고 하던대로만 하면 된다'고 말씀해주셨다. 신인의 자세로 돌아가려 한다. NC 시절보다 준비를 더 잘해야 할 것 같다.

-메이저리그 진출을 하지 못한 것에 대한 아쉬움은 있는가.
▲작년에 30일 동안 포스팅에 나갔는데, 시간이 길 줄 알았지만 짧게 느껴졌다. 좋은 결과가 나오지 않으면서 힘든 시간을 보냈다. 돌아오는 비행기 안에서 앞으로는 힘들다고 느꼈다. 아쉬움이 컸다. 어렸을때부터 꿈꿔왔던 무대였고 모든 선수들이 메이저리그에서 뛰는 게 꿈일 것이다. 나도 꿈을 가지고 열심히 했는데 가고 싶다고 갈 수 있는게 아니었다. 상황도 안 좋았고 여러가지가 안 맞았다. 내가 좋아하는 구단의 유니폼을 직접 마킹해서 입으려 한다(웃음).

-사진 촬영때 선보인 V12 세리머니는 어떻게 준비하게 되었나.
▲KIA 구단이 우승을 해야하기 때문이다. 내가 구단에 있는 동안 꼭 하고 싶다. 선수들과 상의 끝에 준비했다.

-지난해 KIA 타선이 침체되어 있었는데 올해 어떤 역할을 해야하나.
▲어느 역할이든 준비되어 있다. 장타뿐만 아니라 제가 할 수 있는 부분에서 최선을 다하려 한다. 팀에 잠재력이 뛰어난 선수들이 많기 때문에 힘을 합한다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 같다.

-NC에 잔류했으면 프랜차이즈 스타로 남았을 텐데. 아쉬움은 없나.
▲살면서 고민이 가장 많이 됐다. 팀에 애정이 있었고 고민이 많이 됐다. KIA에서 적극적으로 마음을 줬다. 장정석 단장님께서 협상에서 편안하게 해주셨고 긴 시간이었지만 너무 편안하게 대화를 주고 받았다. 그때 마음이 많이 움직였다.

-NC에서 상대해보고 싶은 투수가 있는가.
▲많이 상대 해본 투수들이 아니어서 내가 적응하는 데 시간이 필요할 것 같다. 모든 투수들과 잘 지내왔었고 후배들도 많다. 후배들이 전부 나를 상대로 삼진을 잡으려고 이 악물고 있다. 맞히지만 말라고 농담을 했다. 타석에 들어서면 기분이 이상할 것 같다.

-반대로 KIA에서 한 팀이 되어서 다행인 투수가 있는가. 
▲모든 투수가 다 그렇다. KIA 상대로 대체로 성적이 좋지 않았다. 모든 투수들이 까다로웠고 특히 (임)기영이한테 약했던 것 같다. 작년에 홈런 1개를 쳤던것 같다. 그리고 (양)현종이형을 상대하지 않게 되어서 기분 좋다. 오히려 NC에서 루친스키와 파슨스 공을 쳐야 해서 막막하다. 연습할 때 봤는데 공이 되게 좋다.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통산 성적이 좋다. 홈구장으로 사용하는데 기대가 되는지.
▲지금까지 200개 이상의 홈런을 쳤다. 모든 구장에서 매 타석 최선을 다해서 홈런이 나왔다. 6년이라는 시간 동안 이 곳에 있으면서 더 많은 홈런을 칠 수 있도록 하겠다. 이 구장에서 힘든 건 없었다. 더 많은 홈런을 치겠다.

-이번 겨울 동안 컨디션을 어떻게 끌어올리고 있는가.
▲예전부터 다니던 스포츠 센터에 나가면서 준비를 하고 있다. 원래 계약하기 전 한 달은 쉬고 훈련에 임하는데 올해는 다른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훈련 시간을 앞당겼다. KIA에 왔으니 신인의 마음으로 단단히 준비하겠다. 그렇게 시즌 개막에 맞추려 한다.

-이루고 싶은 목표는.
▲첫번째는 우승이다. 팀의 일원으로서 꼭 같이 이루고 싶다. 김종국 감독님, 장정석 단장님이 게실 때 같이 우승을 하고 싶다. 믿어 주신만큼 팀에 보답하고 싶다. 그리고 우선은 다치지 않는 게 목표다. 6년이 긴 시간이지만, 몸 관리를 잘해서 꾸준한 선수가 되고 싶다.

-희망하는 구체적인 수치는.
▲수치상 작년보다 홈런, 타점이 모두 오르면 좋겠지만, 제가 혼자 할 수 있는 게 아니다. 타점은 제 앞에 선수들이 나가있는 상황에서 안타, 홈런을 쳐야 되는거다. 혼자서 할 수 있는 기록은 아니다. 3할-30홈런-100타점을 목표로 하겠지만, 그 수치는 정말 힘든 부분이다. 매 시즌 숫자보다는 다치지 않고 경기에 나가는 것에 감사함을 가진다. 올해도 수치보다는 안 다치고 매 경기 열심히 하는 것을 목표로 잡고 있다.

사진=광주, 김한준 기자


박윤서 기자 okaybye@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