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2-01 15:1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해외축구

'4호골' 손흥민, 팀 내 평점 2순위...응급 상황서 빛난 레길론 공동 1위

기사입력 2021.10.18 03:10 / 기사수정 2021.10.18 16:03


(엑스포츠뉴스 김정현 기자) 이날 경기 맹활약한 손흥민이 준수한 평점을 받았다. 응급 상황에서 발 빠르게 대처한 세르히오 레길론이 돋보였던 경기였다.

토트넘 홋스퍼는 18일(한국시간) 세인트 제임스 파크에서 열린 뉴캐슬 유나이티드와의 2021/22시즌 프리미어리그 8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3-2로 승리했다.

전반 2분 만에 칼럼 윌슨에게 선제골을 허용했지만, 전반 17분과 22분, 탕귀 은돔벨레와 해리 케인의 득점이 터져 역전에 성공했다. 전반 추가시간 49분엔 케인의 도움을 받아 손흥민이 쐐기골을 터뜨렸다. 후반 44분 에릭 다이어가 자책골을 허용했지만, 토트넘은 리드를 지켜 승점 3점을 챙겼다. 

영국 언론 풋볼 런던은 이날 득점을 터뜨리며 활약한 손흥민에게 평점 7점을 부여했다. 언론은 "손흥민이 전반에 루카스 모우라의 크로스바를 맞히는 헤더로 이어진 코너킥으로 예열을 했고 슬라이딩을 시도해 토트넘의 세 번째 골을 만드는 마무리를 선보였다"라고 평가했다. 

이날 공격진 중에선 케인이 8점을 받아 가장 높은 평점을 얻었다. 이날 케인은 리그 첫 골을 VAR 판독 끝에 신고했다. 왕성한 활동량과 드리블 돌파를 시도한 모우라는 7점을 받았다. 

중원에선 탕귀 은돔벨레의 활약이 돋보였다. 은돔벨레는 이날 평점 8점을 받을 정도로 중원에서 경기를 지배했다. 올리버 스킵 역시 상대 공격을 방해하고 전진 패스를 자주 수행하며 8점을 받았다. 케인의 득점을 도운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는 공수를 오가며 기회를 얻으며 평점 7점을 받았다. 

수비진은 세르히오 레길론이 8점을 받은 걸 제외하고 모두 5점을 받았다. 언론은 레길론에 대해 "은돔벨레의 동점골을 도왔다. 또 이날 관중석에서 발생한 응급상황을 바로 주심에게 알렸다. 토트넘에서 발 빠르게 움직인 선수 중 한 명이었다. 좋은 수비를 하면서도 곧잘 전진했다. 존조 셸비의 퇴장도 끌어냈다"라고 높이 평가했다. 자책골을 허용한 에릭 다이어를 비롯해 크리스티안 로메로, 에미르송 로얄, 두 선수는 A매치 여파가 그대로 드러나며 아쉬운 경기력을 보였다. 

사진=EPA/연합뉴스


김정현 기자 sbjhk8031@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