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2-02 18:53
스포츠

퍼거슨, 호날두 벤치에 둔 솔샤르 선택에...

기사입력 2021.10.05 17:00 / 기사수정 2021.10.05 17:00


(엑스포츠뉴스 신인섭 인턴기자) 전 맨유 감독인 퍼거슨도 솔샤르의 선택에 의문을 품었다. 

영국 매체 데일리 메일은 5일(한국 시간) "알렉스 퍼거슨 경은 UFC 레전드 하빕 누르마고메도프와의 대화에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를 벤치에 둔 솔샤르의 결정을 비난하는 것으로 보였다"라고 보도했다. 

맨유는 지난 2일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2021/22 시즌 프리미어리그 7라운드에서 에버튼과 1-1로 비겼다. 이날 솔샤르 감독은 호날두를 벤치에 앉히고, 카바니를 선발 기용했다. 호날두는 후반 12분 카바니와 교체되며 그라운드를 밟았다. 

경기 후 솔샤르 감독은 호날두의 벤치 시작에 대해 "긴 시즌을 위해 결정을 해야 하고 선수들의 피로감을 관리해야만 한다. 그 결정은 옳았다"라며 "마샬은 잘해줬고 골도 넣었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과거 맨유 감독직을 맡았던 퍼거슨 감독의 생각은 달랐다. 퍼거슨 감독은 경기 종료 후 이날 경기장을 찾은 UFC 하빕 누르마고메도프를 만나 대화를 나눴다. 

하빕 누르마고메도프가 인스타그램에 올린 영상에서 퍼거슨 감독은 "호날두를 출전시키지 않는 것을 보았을 때, 그건 약간"이라고 말했고, 이에 히밥은 "호날두는 후반전에 나왔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퍼거슨 감독은 "알고 있다. 하지만 항상 최고의 선수를 선발로 출전시켜야 한다"라며 솔샤르의 선택을 비판했다.

한편 홈에서 에버튼을 상대로 무승부를 거둔 맨유는 10월 A매치 휴식기 이후 레스터 시티, 아탈란타(홈), 리버풀, 토트넘, 아탈란타(원정), 맨시티 등 강팀과의 연전이 예정되어 있다. 

사진=하빕 누르마고메도프 인스타그램

신인섭 기자 offtheball9436@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