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1-19 08: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이하늬, 2년 6개월 만 복귀작…"'원더우먼' 위해 달려온 듯" [종합]

기사입력 2021.09.15 15:14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배우 이하늬가 '원더우먼'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자랑했다.

SBS 새 금토드라마 '원 더 우먼'은 15일 오후 온라인을 통해 제작발표회를 진행했다. 자리에는 최영훈 감독과 배우 이하늬, 이상윤, 진서연, 이원근이 참석했다.

'원더우먼'은 비리 검사에서 하루아침에 재벌 상속녀로 인생 체인지가 된 후 빌런 재벌가에 입성한, 불량지수 100% 여검사의 '더블라이프 코믹버스터' 드라마다.

이날 최영훈 감독은 '원더우먼'의 차별점에 대해 "제가 코미디를 좋아하는데 연출하기가 되게 힘들다. 어떻게 보면 오버가 되고 어떻게 보면 모자르게 돼서 선을 지키기가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작품은 대본이 너무 재밌었다. 그 대본을 잘 살려야 하지 않나. 재미가 없으면 다 제 잘못이다. 기교보다는 배우들의 호흡과 케미에 신경을 많이 썼다. 그 안에 코미디나 로맨스, 복수, 긴장감 그런 것들이 잘 살아있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하늬는 "너무너무 좋은 연출님이다. 배우들이 그 라인을 맞추면서 호흡을 조절하는 게 힘든 일이다. 저희가 잘 놀면 감독님이 커트라인 조절을 잘해주신다"고 덧붙였다.

최영훈은 "오늘 하늬가 기분이 좋구나? 어제 촬영이 늦게 끝났는데"라며 웃었다. 이에 이하늬는 "오늘 제작발표회가 있는데 어제 새벽 1시까지 촬영을 시키시더라"라며 능청스러움을 뽐냈다.

'믿고 보는' 코믹 연기라는 호평에 대해 이하늬는 "차별화 포인트라고 얘기할 수도 없이 제가 갖고 있는 모든 코미디를 다 쏟아낸 것 같다. 그 전 작품들이 '원더우먼'을 하기 위해서 퍼즐처럼 맞춰온 게 아닌가 생각이 들 정도였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코미디가 사실 배우들이 하기에도 어렵다. 저번주까지만 해도 '재밌지!' 하다가 이번주가 되니까 마음이 겸손해지고 겸허해진다. 차별화라기 보다는 '원더우먼'을 위해서 달려온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답했다.

'열혈사제'에서도 비리 검사 역을 맡았던 이하늬는 "연주 같은 경우는 아버지가 조폭 출신이다. 싸움을 정말 잘한다"며 "'열혈사제'에서는 말발로 했던 캐릭터라면, 조연주는 몸까지 쓰는 캐릭터다. 업그레이드 된 느낌이다"라고 설명했다.

재벌 1세 한승욱 역의 이상윤은 '원더우먼'의 장점에 대해 "이야기가 한 사람을 중심으로 펼쳐진다는 게 재미있는 것 같다. 액션이든 코믹이든 미스터리든 잘 어우러져 있다는 게 재밌다. 이 사람을 계속 따라가다 보면 다 볼 수 있다. 그 구심점을 향해서 잘 뭉쳐있다는 게 포인트인 것 같다"며 애정을 전했다.

로맨스 파트를 담당했다는 이상윤은 "저는 코미디 장르도 좋아한다. 저는 더 하고 싶은데 캐릭터가 좀 진지하다. 나름 틈새시장을 노려서 조금씩 해보려고 하고 있다"고 욕심을 드러냈다.

이를 듣던 이하늬는 "개그 욕심이 엄청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상윤은 "현장에서 반응이 없다. 시행착오를 계속 겪고 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한주그룹 장녀 한성혜 역의 진서연은 가장 중점을 둔 부분에 대해 "서늘함. 서늘에게 우아하다"며 "의상도 빌런들이 입지 않을 것 같은 화이트룩을 많이 입었다"고 설명했다.

검사 안유준 역의 이원근은 "유준이와 저의 싱크로율은 50% 정도 되는 것 같다. 그 이유가 저는 집에서도 가만히 있는다. 근데 유준이는 적극성도 있고 일에 있어서 만큼은 굉장히 힘이 넘친다. 근데 저는 집에 있으면 강아지 배 만지면서 쉰다"고 답했다.

이어 "그런 모습이 저와 다르지만 분명히 제 안에도 유준이의 에너지 넘치는 모습이 있다고 생각을 한다. 대본을 볼 때도 그런 모습을 좀 끌어와서 촬영에 임했던 것 같다"고 전해 기대감을 자아냈다.

한편 '원더우먼'은 '펜트하우스3' 후속으로 오는 17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된다.

사진=SBS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