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1-19 08: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갓파더' 새 父子 관찰 예능…10월 첫방 [공식입장]

기사입력 2021.09.15 13:09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현실성 넘치는 부자(父子)들의 리얼 라이프가 관찰 예능으로 탄생한다.

15일 KBS는 오는 10월 초 KBS 2TV에서 새로운 예능 프로그램 '新 가족관계증명서 갓파더'(이하, 갓파더)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갓파더'는 리얼 가족에서는 절대 보여줄 수 없었던 아버지와 아들 간의 '찐 마음'을 새롭게 만난 부자 관계를 통해 알아가는 초밀착 관찰 예능 프로그램. 스타일, 결혼관, 성격도 제각각인 부자(父子)는 '갓파더'를 통해 다양한 에피소드를 같이 하며 서로의 눈높이를 맞춰갈 전망이다.

'갓파더'는 존경의 대상인 '갓(god)'의 의미를 내포한 아버지와 새로운 아버지를 얻었다는 '갓(got)'의 뜻이 함께 포함돼 있다. 특히 살아생전 아버지를 잘 모시지 못했다고 생각하는 아들들의 아쉬움과 안타까운 마음 또한 대리 만족시켜줄 것으로 기대를 더한다.

또한 '新 가족관계증명서'라는 부제에서 알 수 있듯, '갓파더'는 개개인의 시간과 공간이 더욱 중요한 가치를 가지는 현대 사회에서 '진정한 가족관계증명'에 대한 물음을 시청자들에게 던질 예정. 이를 통해 재미는 물론, 묵직한 감동 역시 선사할 것으로 보인다.

더욱이 '갓파더'에는 상상을 초월하는 연예인들이 '국민 아버지'와 '국민 아들'로 캐스팅됐다는 귀띔. 이에 따라 대중의 사랑을 받는 두 스타가 아버지와 아들로 만나 선보이는, '찐' 부자보다 더 진한 환상의 '부자 케미'에 시청자들의 호기심이 모이고 있다.

'갓파더' 제작진은 "부모는 자녀들의 사고방식을 이해하지 못하고, 자식은 부모와 소통이 안 돼 답답한 시대를 살아가고 있다"며 "대한민국의 근현대사를 짊어지고 온 '국민 아버지' 스타와 여전히 인생의 답을 찾고 있는 '국민 아들' 스타의 이야기를 통해 가족의 소중함을 깨닫는 기회를 마련해보고 싶다"고 기획 의도를 전했다.

한편 새로운 가족 예능의 장을 열 '新 가족관계증명서 갓파더'는 오는 10월 초 KBS 2TV에서 첫 방송할 예정이다.

사진 = KBS 2TV


황수연 기자 hsy1452@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