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5-24 17:4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더 로드' 지진희X윤세아X김혜은, 연기 베테랑 뭉친 '찐' 미스터리극 [종합]

기사입력 2021.08.04 13:56 / 기사수정 2021.08.04 16:57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지진희, 윤세아, 김혜은이 '더 로드'로 돌아왔다.  

4일 온라인을 통해 tvN 새 수목드라마 '더 로드 : 1의 비극'(이하 '더 로드')는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김노원 감독, 배우 지진희, 윤세아, 김혜은이 참석했다. 

'더 로드 : 1의 비극'은 폭우가 쏟아지던 밤 참혹하고 비극적인 사건이 벌어지고 침묵과 회피, 실타래처럼 얽힌 비밀이 기어코 또 다른 비극을 낳는 스토리를 그리는 미스터리 드라마. 

지진희는 특종 보도를 앞두고 아들을 유괴 당한 비극적 사건에 휘말리는 신뢰도 1위 국민 앵커 백수현 역을, 윤세아는 가족을 누구보다 소중하게 생각하는 인기 미니어처 작가 서은수 역을 맡았다. 김혜은은 BSN 심야 뉴스 아나운서 차서영 역을 연기한다. 미모, 학벌, 스펙, 재력가 남편과 가정까지 남들이 선망하는 모든 걸 다 가지고도 더욱 높은 곳을 갈구하는 인물이다. 

이날 지진희는 "백수현 캐릭터는 신뢰도가 가장 높은 앵커인데 과거 비밀을 가지고 있다. 그 비밀은 누군가에게 비극이 될 수 있고, 진실을 찾아 헤매는 역할이다. 영상을 보니 훨씬 더 잘 나온 것 같아 기대가 된다"고 운을 뗐다. 이어 윤세아는 "백수현의 아내이자 민준이의 엄마이자 차서영의 친구인 서은수 역이다. 가정 안에서 따뜻함을 느끼는 다정한 사람이다"고 소개했다. 김혜은은 "백수현 앵커의 직장 후배이자 서은수의 친구인 아나운서 차서영 역을 맡았다. 대본을 처음 받았을 때 할 수 있을까 겁을 냈는데 작품을 하면서 하길 잘했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 그만큼 좋은 작품이라고 생각한다"고 기대를 당부했다. 

전작 '언더커버'에 이어 '더 로드'로 초고속 컴백을 하게 된 지진희는 "(전작을 하고) 많이 쉬고 싶고 힘도 들었는데 ('더 로드') 대본을 보는 순간 끌림이 있었다. 쉽지 않은 대본이라 한 번 더 읽어야 알 수 있었다. 이후 미팅을 했는데 감독님의 자신감이 크게 와닿았다. 결국 안 할 수가 없는 상황이 됐다. 그리고 여기서 제가 맡은 역할이 도전적이다. 기존에 보여주지 않았던 모습을 보여주게 된다. 약간의 두려움도 있었지만 감독님이 힘이 돼 주셨다. 감사하고 열심히 하겠다고 했다. 여기에 윤세아, 김혜은, 천호진 선배님까지 안 할 이유가 없었다. 역시나 선택을 잘 했고 많은 걸 보고 배우고 있다. 너무 행복하다. 저 또한 기대가 된다"고 선택 이유를 밝혔다. 

이어 윤세아는 "저는 1,2부 대본 읽으면서 짜릿함을 느꼈다. 저 역시도 이 두 분의 존재감이 작품을 선택한 가장 큰 이유가 아닐까 싶다. 꼭 해야만 하는 작품이었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강렬한 악역을 선보일 김혜은은 "솔직히 저는 대본을 안 보고 (출연)하기로 했다. 제주도에 한 달 살이 하러 내려가 있는데 제작사 대표님이 제주도까지 찾아오셨더라. 저녁을 먹으면서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는데 직감적으로 사람을 보고 같이 하겠다는 마음이 먹어졌다. 그리고 서울에 와서 대본을 봤는데 잘못 생각했다 싶었다. 제 역할이 너무 세더라. 그런데 대본을 많이 보니까 제 역할만 어렵고 작품은 너무 좋더라. 내가 이걸 피해가야하나 하다가 말에 대한 책임을 져야겠다 싶었다. 그렇게 작품에 임하고 약속을 지키려고 연기를 하다 보니 뒤늦게 알게 된 건 너무 공부가 됐다는 점이다. 배우로서 한계를 느끼고 있었던 부분이 있는데 이번 작품으로 전혀 예상치 못한 한계들을 극복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털어놨다.  

'더 로드 : 1의 비극' 제목의 의미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윤세아는 "저는 '민낯으로 가는 길'이라고 생각한다. 지켜내고 싶어서 가리운 모든 것들이 벗겨져 나가는 길 가운데 있지 않나 싶다. 요즘 드는 생각은 그 길에 끝이 있을까, 길은 또 길로 통하지 않을까 생각이 든다"고 했다.

김노원 감독과 배우들이 꼽은 관전 포인트는 무엇일까. 김 감독은 "인물들에게 각자의 진실이 있다. 함께 고민하고 궁금해하다 보면 더 재밌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이어 윤세아는 "휘몰아치는 촬영장에서 벗어나 현실에 돌아오면 현실의 소중함이 느껴지더라 여러분도 (안방에서) 드라마를 보고 난 뒤 그 평온함을 만끽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끝으로 김혜은은 "저는 오후 10시 50분에 '더 로드'를 보면서 여러분의 댓글창을 읽을 작정이다. '손 더 게스트' 때부터인 것 같은데 어느 순간부터 핸드폰을 손에 들고 있더라. 시청자들의 추측이 너무 재밌다. 관전 포인트는 범인을 찾으려는 시청자분들이 톡이 아닐까 싶다"고 기대를 전했다. 

한편 '더 로드 : 1의 비극'은 5일 오후 10시 50분 첫 방송된다. 

사진 = tvN 방송화면 


황수연 기자 hsy1452@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