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0 22:13
연예

'77억의 사랑' 김희철 "故설리·故구하라 사망 후 추모하겠단 악플러들에 충격"

기사입력 2020.04.21 00:00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김희철이 친한 동생 故설리, 故구하라를 떠나 보낸 후 이중적인 악플러들의 모습에 충격을 받았다고 전했다.

20일 방송된 JTBC '77억의 사랑'에는 1세대 크리에이터 부부 대도서관과 윰댕이 출연해 악플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희철은 악플로 인해 세상을 떠난 설리와 구하라의 사망 비보에 대해 "두 친구랑 좀 친했었는데 그 일들을 겪고 가장 화가 났던 것은 요즘은 성별을 갈라서 싸우지 않냐. 남자들은 성희롱으로 두 친구들에게 모욕적인 말을 하고 여자들은 '여자 망신'이라고 모욕적인 말을 하는데 서로 탓하면서 비난한다. 서로 물어 뜯으러 다니다가 일이 일어나고 너무 슬퍼서 추모를 할거라고 하는데 충격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저는 평생 연예인을 하고 싶다고 했는데 (신동엽) 형에게 조언을 구할 정도였다. SNS를 다 끊었다"며 "얼마 전 떠난 친구가 악플에 대한 프로그램을 (신동엽) 형과 함께 했다. 걱정했던 것과는 달리 그 프로그램을 하면서 행복해하더라. 자신감도 잃고 이 세상에 필요없다고 생각했는데 거기에 대해 다른 사람들과 풀어내니까 그 에너지가 좋았던 것 같다"며 "당당하게 잘 이겨내고 촬영 날만 기다렸다. 그 친구의 모든 친구들이 다 안다"고 전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JTBC 방송화면

전아람 기자 kindbell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