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2-10 15:09
연예

'슈돌' 윌리엄 "나만 양보해?"vs 벤틀리 "꼴찌 싫어"… '설움 폭발'

기사입력 2020.04.12 22:21 / 기사수정 2020.04.12 23:51



[엑스포츠뉴스 김의정 기자] '슈퍼맨이 돌아왔다' 윌벤져스가 서로에게 속상한 마음을 드러냈다.

12일 방송된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샘 해밍턴, 윌리엄, 벤틀리 가족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벤틀리는 샘아빠에게 밥을 달라며 탁자에 앉았다. 이에 샘아빠는 누룽지와 고구마를 준비했고, 이어 윌리엄을 불렀다. 그런데 샘아빠는 "미안하지만 이거 순서 다 있어"라며 한참을 기다린 벤틀리가 아닌 형 윌리엄에게 먼저 음식을 줬고, 이에 벤틀리는 속상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후 윌리엄은 벤틀리가 가지고 놀던 카메라 장난감을 뺏었고, 벤틀리가 "다시 줘"라고 말하자 윌리엄은 "이거 안 돼 내꺼야"라고 답했다. 결국 샘아빠가 중재에 나섰다. 윌리엄에게 "아가한테 장난감 양보해 줄 수 있잖아. 넌 형이잖아"라고 말했고, 이에 윌리엄은 "모르겠고요. 나 혼자 놀고 싶어. 아빠는 내 마음을 하나도 몰라"라고 속마음을 밝혔다.

장난감 전쟁이 얼마 지나지 않아 벤틀리는 거실 바닥에 초콜릿을 문지르며 난장판을 만들었고, 이를 본 샘아빠는 "너희 안되겠다. 얘기 좀 하자"라고 윌벤져스를 불렀다. 윌리엄은 아빠에게 "내 말 조금 들어줘. 왜 나만 양보해?"라고 말했고, 벤틀리는 "꼴찌 싫어"라고 속마음을 전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 2TV 방송화면

김의정 기자 uijeong@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