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19 05:53
연예

로버트 할리, 필로폰 투약 혐의로 비자 발급 불가…"모친상 못 간다"

기사입력 2020.03.03 10:53 / 기사수정 2020.03.03 10:54

신효원 기자

[엑스포츠뉴스 신효원 인턴기자] 로버트 할리가 모친상을 당했지만 비자 문제로 고향에 갈 수 없다고 털어놓았다.

지난 2일 로버트 할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사랑하는 저의 어머님이 수요일 세상을 떠나셨다"라며 안타까운 소식을 알렸다.

이어 그는 "미국 정부가 저에게 비자를 안 줘서 장례식에 못 갑니다. 마음이 너무 아프다"라며 심적인 고통을 호소했다.

로버트 할리는 지난해 필로폰 투약 혐의로 미국에서 비자 취소를 당했다. 지난 공판에서 그는 “해당 범행으로 인해 미국에서 비자가 취소돼 위독한 어머니를 만나지도 못하고 곁을 지킬 수도 없다. 잘못을 뉘우치고 있고 마약중독 위험성과 치료 통해 가능성 알릴 수 있는 그 증인이 되고자 하니 최대한 법의 테두리 안에서 관용을 베풀어 달라”라고 호소한 바 있다.

한편, 로버트 할리는 지난해 3월 서울 자택에서 인터넷으로 구매한 필로폰 1g을 A 씨와 함께 투약하고 이후 홀로 자택에서 한 차례 더 투약한 혐의로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 DB

신효원 기자 shw127@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