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15 16:43
연예

'개훌륭' 반려견X아기 함께 키울 때 주의할 점? "모르니까 위험해"

기사입력 2019.12.30 11:17 / 기사수정 2019.12.30 11:17

최희재 기자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인턴기자] 아기와 반려견을 함께 키우는 가정의 사연이 공개될 예정이라 기대를 모은다.

30일 방송되는 KBS 예능 프로그램 ‘개는 훌륭하다’(이하 ‘개훌륭’)에서는 경기도 시흥의 다견(犬) 가정에 방문한다.

‘개훌륭’ 3인방은 귀여운 외모의 포메라니안 가족을 만났다. 역대급 귀여움을 장착한 이 반려견들은, 목줄만 하면 꼼짝없이 얼음이 되어버리는 ‘안 걷는 놈’, 밥그릇이 없으면 ‘안 먹는 놈’, 구석에 숨어 안 나올 정도로 ‘겁이 많은 놈’으로, 각기 다른 문제를 가지고 있는 모습이 공개됐다.

이 모습을 지켜보던 강형욱은, “반려견을 키울 때, 1+1은 3이 될 수도 있고 4가 될 수도 있다”며 여러 마리 반려견을 키우는 가정에서의 예상치 못한 어려움에 관해 이야기 했다. 게다가 이 가정에는 특별한 가족이 더 있었는데. 이제 막 기어 다니기 시작한 아기가 함께 살고 있던 것. 

아기는 포메라니안 가족에게 거침없이 다가가는 모습을 보였고, 딸 예림이가 어릴 때부터 반려견과 함께 키운 이경규는, “예림이도 어렸을 때 반려견들이 뭘 하고 있건 막 만지고 잡았다“, “모르니까 위험하다”라며 직접 느낀 생생한 경험담을 풀어 놓았다.

이에 강형욱은 “(반려견이) 경고할 때 으르렁 소리만 내는 것이 아니다”라며, 반려견의 또 다른 경고 법인 ‘마우스 펀치’에 대해 설명했다. 아이와 반려견을 함께 키울 때 유의해야 할 신호, ‘마우스 펀치’는 무엇일지?

교육에 나선 강형욱은, 아이와 반려견을 함께 키울 때 반려견의 심리와 분리법 등을 날카롭게 지적했고 이어 보호자에게 “반려견을 못 키울 수도 있다”며 무거운 이야기를 꺼내 녹화 현장까지 긴장감을 맴돌게 했다는 후문.

KBS 2TV ‘개는 훌륭하다’는 오는 12월 30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 2TV ‘개는 훌륭하다’


 

최희재 기자 novheejan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