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2-02 19:40
연예

"안티팬 다 용서해"…전혜빈이 전수한 슬럼프 탈출법 [엑's 인터뷰③]

기사입력 2019.03.23 15:00 / 기사수정 2019.03.23 08:37


[엑스포츠뉴스 김주애 기자] (인터뷰②에 이어) '왜그래 풍상씨' 전혜빈이 가수로 데뷔해 배우로 자리 잡기까지, 결코 쉽지만은 않았던 과거를 솔직하게 털어놨다.

전혜빈은 이번 '왜그래 풍상씨'에서 오빠 속을 그나마 덜 썩이는 셋째 이정상 역을 맡아 많은 응원과 사랑을 받았다. 전혜빈은 "사실 아무리 열심히 노력을 해도 시청자분들이 안봐주거나, 몰라 봐 주면 우리는 혼자 열심히한다고 될 게 아니다. 나에게도 딱 그런 시절이 있었다. 그러나 이번 드라마를 통해 사랑받는 느낌도 느꼈고, 그리고 연기자로서 좋은 이야기도 많이 들었다. 더할나위 없이 행복했던 작품이다. 좋은 시절이 왔으니, 나에게도 따뜻한 봄이 오지 않을까라는 기대를 하게 됐다"고 이번 드라마를 통해 느낀 사랑을 언급했다.

앞서 제작발표회에서 전혜빈은 '왜그래 풍상씨' 대본을 '대본의 정석'이라고 표현한 바 있다. 그는 "배우로서 정석이라는 꼭 거쳐가야할 책들이 있다면, 문영남 작가님의 대본일 것"이라며 "선생님의 작품을 했다는 것만으로도 든든한 반석을 깐 것같은 느낌이다. 문영남 선생님께서 나중에 '정상이만 나오면 안심이 돼서 좋았어'라고 말씀해주시니, 거기서 작가님의 애정을 느꼈다. 또 드라마를 찍으면서 사랑받는 느낌이라 좋았다. 작가님과 작품을 같이 한 배우들은 그 작품을 평생 못잊을 것 같다"며 다시 한번 대본 칭찬을 하더니 "작가 선생님이 나에게 '정상이 며느리 삼고 싶다'고 말 적도 있다"고 자신의 애정이 일방통행이 아님을 밝혔다.

그러나 문영남 작가는 자극적인 전개로 일부 시청자에게 '막장대모'라고 불린다. 이에 대해 전혜빈은 "막장이라는 단어가 잘못 쓰이고 있는 것 같다. 질이 나쁜 막장도 있지만, 우리 드라마는 상황과 사연이 막장이었다. 사람들의 삶이 순탄치 않았다. 이를 더 극대화 시켜서 드라마틱하게 만든것뿐이지 다 누군가의 삶이다. 화상, 진상, 노양심 모두 답답하게 만들어도 다 사연이 있는 사람들이다" 대신 답했다.

이번 촬영 현장에는 '또 오해영'으로 인연을 맺은 송현욱 PD, 서현진, 한동현 촬영감독 그리고 문지인은 커피차만 보내는 것이 아니라 직접 촬영장에 방문해 전혜빈을 응원했다. 아무에게도 사랑을 못받는 것 같은 힘든 시기도 있었기에 그에게는 이 응원이 더욱 각별했다고.

"고마운걸 넘어서서 감동이더라. 내가 안티들도 많았고, 가수로 데뷔해서 힘든 시절을 겪은 배우중에 한명이다. 이렇게까지 좋은 작품을 만나고 많은 분들잉 봐주시기까지 어렵게 어렵게 왔다. 나도 엄청난 시련을 겪으면서 왔는데, 뒤돌아보니까 아무리 욕을 먹어도 소신있게 내 자신을 믿고 차근차근 걸어간 힘이 큰 것 같다. 그래야 좋은 작품, 좋은 사람들을 곁에 두게 딘다. 그래서 어쩔때는 내 선택을 잘못된 게 아닐까 걱정하건 후회할 때가 있는데, 결국 내가 선택했던 일들이 맞았다는걸 느끼게 되는 순간이 지금인 것 같다."

전혜빈은 예능에서 다소 세보이거나, 연애 예능에서 많은 남자들의 선택을 받는 모습 등으로 안티가 붙기도 했는데, 그는 자신의 안티팬들에 대해 "이제는 다들 나이먹고 잘 살고 있지 않을까. 그렇게 서로 다 용서하고 살게 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또한 걸그룹 출신 연기자로서, 주연이 아닌 조연부터 차근차근 올라온 것에 대해 "그렇게 해야만 한다고 생각했다. 누군가는 좋은 기회에 한순간에 스타가 되는 사람도 있고, 누군가는 돌아돌아서 자신의 영역을 만드는 사람이 있다. 조연부터 모든걸 다 해보야지 오래갈 수 있는 배우가 될 수있다고 생각했다. 뿌리를 깊이 내려야지 튼튼히 올라갈 수 있다. 남들은 에스컬레이터 타고 올라갈 때 나는 계단을 하나하나 만들면서 올라가는 기분이지만, 그래도 이게 멋진 일이라고 생각한다. 나의 길이 만들어지고 있다"고 이야기했다.

이렇게 긍정적인 전혜빈이지만, 그에게도 슬럼프가 찾아온 적이 있다고. 전혜빈은 "슬럼프는 그냥 겪는다. 피할 수 없으면 겪고 힘들어한다. 술도 많이 먹고 울고불고 한다. 드라마때 울고 평소엔 안우는데 진짜 마음 고생, 몸고생 다 한다. 불면증이 힘들어도 한다"며 "그런 시간이 있어야지만 내가 좋을 때 그게 얼마나 좋은지 알게 되는 것 같다. 대신 슬럼프를 건강하게 넘기는 룰이 있다. 죽었다 깨어나도 가기 싫은 운동을 하나 시작을 한다. 그리고 예쁜 것들을 본다. 칼라가 많은 그림을 보거나,좋은 음악을 듣는다는지, 예쁘게 말을 하는 사람들과 대화를 한다. 그러다보면 그 슬럼프 기간이 짧아진다. 이처럼 슬럼프를 받아들이는 것도 좋다"고 말했다.

많은 사랑을 받는 작품에서 좋은 연기를 보여준 지금, 연기자로서 또 한발 나아가기에는 지금이 가장 중요한 시기처럼 보인다. 앞으로의 계획을 휘황찬란하게 차려놨을 수도 있다. 그러나 슬럼프 극복법을 아는 전혜빈은 기분이 좋다고 해서 들뜨진 않았다.

"억지로 뭔가를 만든다고 해서 되는건 아닌 것 같다. 나도 17년이라는 시간 동안 해봐왔지만 억지로 되는 건 아무것도 없더라. 차근차근 해온 것들만 잘 하다보면 좋은 기회도 생길 거고 뜻밖의 행운도 얻을 수 있다. 오늘은 기분이 좋다. 시작부터 좋은 드라마로 사랑을 받아서 좋다."

마지막으로 전혜빈은 앞으로 계획에 대해 "작은 영화 하나랑 '럭키' 영화에 찍었던 감독님이 러브콜 하셔서 같이 영화를 찍었다. 그 영화도 올 가을에 개봉할 거고 개봉하면서 그건 작년에 다 해놓은 거니까. 작은 영화는 소규모로 영화제에만 출품하고, 새로운 작품을 또 하나 봐야하는데 아직 정해진 건 없으니 잘할 수 있는거 잘 찾아서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말하며 인사했다.

savannah14@xportsnews.com / 사진 = ARK 엔터테인먼트

김주애 기자 savannah1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