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1-27 07:58
연예

[엑's 이슈] "악의적 편집 가짜 뉴스"…산이의 분노, SBS는 입장 내놓을까

기사입력 2018.12.05 11:42


[엑스포츠뉴스 박소현 기자] 래퍼 산이가 자신을 악의적으로 편집했다고 SBS 뉴스에 분통을 터트린 가운데, SBS 측이 입장을 내놓을 것인지 관심을 끈다. 

지난 4일 밤 산이는 자신의 유튜브 계정을 통해 직접 SBS 뉴스 보도에 대해 비판했다. 

산이는 뉴스 보도의 왜곡 편집을 지적했다. 산이는 "상황을 배제하고 저를 여혐 래퍼 프레임에 맞추기 위해 짜깁기를 해서 모든 사람들이 보는 공중파 방송에서 가짜 뉴스를 만들어 냈더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자신이 SNS에 게시한 공연 현장 영상을 언급하며 해당 영상이 아니었다면 자신은 '여혐 래퍼'가 되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내가 계속 말하고 있던 건 양성평등인데 가짜뉴스에 의해서 이 영상을 올리지 않았다면 마녀사냥을 당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산이는 "성희롱을 당한 건 나다. 뉴스에서 일부라고 하는데 공연장에 오신 분들을 알 것"이라며 "물건을 겨냥해서 맞추고 산이 죽은이 이런 협박까지, 이런 인격적 모독까지 하는 상황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어 산이는 "나는 공연하기 앞서서 브랜뉴뮤직 콘서트 마지막이라 함께 사랑으로 공연하고 싶다고 했다. 이런 걸 앞뒤 다 잘랐다"며 "'워마든독 페미니스트 NO 정신병' 이렇게 얘기를 했다. 워마든독은 편집을 해서 없애버리고 제가 페미니스트는 모두 정신병이라고 하는 뉘앙스의 악의적인 편집이더라"며 성희롱을 당한 것은 자신이며, 공연장에서 자신을 모욕하고 물건을 던지고 인격적으로 모독한 사람들에게 법적으로 강경대응하겠음을 밝혔다. 

직접적인 산이의 비판에 대해 SBS 보도국이 입장을 내놓을 것인지도 관심사다. 예능이나 교양 프로그램에 대한 저격이 아니라 SBS의 메인뉴스 보도가 타깃인 만큼 보다 신중한 접근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산이의 논란은 지난달부터 시작됐다. '페미니스트' 라는 곡을 시작으로 제리케이, 슬릭과의 디스전 및 행사 취소 등 쉼없이 이슈가 쏟아져나왔다. 이후 산이의 '브랜뉴이어 2018' 출연에 대해서도 일부 논란이 일었다.

지난 2일 서울 송파구 SK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브랜뉴이어 2018'에서 산이는 마지막 주자로 무대에 서 준비한 공연을 펼쳤다. 공연 도중 '산하다 추이야' 등 그를 비판하는 슬로건과 무대 위로 돼지 피규어가 날아드는 등 야유가 쏟아지자 "워마드와 메갈은 사회 악"이라고 이들의 욕설에 대응했다. 이어 영어로 욕설하는 등 공연이 일시 중단됐고, 브랜뉴뮤직 대표 라이머가 이후 무대에서 사과했다. 

sohyunpark@xportsnews.com /사진=산이 유튜브 

박소현 기자 sohyunpark@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