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2-01 15:0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영화

[컷스토리] '허스토리' 김희애·김해숙·예수정·문숙·이용녀, 명품 여배우의 만남

기사입력 2018.06.08 14:44 / 기사수정 2018.06.08 21:39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영화 '허스토리'(감독 민규동)가 언론시사회를 통해 묵직한 울림을 선사했습니다. 배우 김희애와 김해숙, 예수정, 문숙, 이용녀가 함께 해 명품 여배우의 기품을 선보였습니다.

지난 7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허스토리' 언론시사회가 열렸습니다.



'허스토리'는 1992년부터 1998년까지 6년 동안 오직 본인들만의 노력으로 일본 정부에 당당히 맞선 할머니들과 그들을 위해 함께 싸웠던 사람들의 뜨거운 이야기를 담은 작품입니다.

이날 시사회를 통해 영화를 처음 접한 배우들은 남다른 감회로 작품에 참여한 소감을 전했습니다.


김희애는 6년간 관부 재판을 이끌어 간 원고단 단장 문정숙 역을 맡아 일본어와 사투리 연기 등 새로운 모습을 선보였습니다.

김희애는 "실존 인물들의 이야기라서 더 매력적으로 다가왔고, 그래서 더 하고 싶었다"고 얘기했습니다. 화이트 패션으로 현장에 자리한 김희애의 우아함도 여전했습니다.


김해숙은 과거의 아픔을 딛고 일본에 당당히 맞서는 할머니 배정길 역을 연기했습니다.

김해숙은 "겁 없이 도전했던 작품이었다. 연기를 하면 할수록 단 0.01%도 그 분들의 마음을 알 수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 힘들었던 작업이었다"고 솔직하게 털어놓았습니다.


매 캐릭터를 맞춤옷을 입은 듯 실감나게 그려내는 예수정은 박순녀 역을 맡아 강렬한 인상을 남깁니다. 이날 시사회 현장에서는 깔끔한 청바지 패션으로 멋스러움을 뽐냈습니다.


문숙은 두려움을 극복하고 과거의 상처와 담담히 마주한 할머니 서귀순 역을 맡았습니다. 섬세한 문숙만의 연기는 단숨에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습니다.


언제나 고향을 그리워하는 꽃신 할머니 이옥주 역의 이용녀는 소녀같은 매력으로 스크린 안팎에 에너지를 불어넣습니다.

이들의 연기 경력만 합쳐도 200년에 가까운 시간을 자랑합니다. 막강한 내공을 가진 이들의 명품 연기를 만나볼 수 있는 '허스토리'는 6월 27일 개봉해 관객들을 찾아갈 예정입니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DB, NEW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