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1-24 22:0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지헤중' 주진모→차화연, 명품 배우 다 모였다

기사입력 2021.11.01 10:36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기자)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명품 배우들이 모였다.

SBS 새 금토드라마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이하 ‘지헤중’)가 11월 12일 첫 방송된다. ‘지헤중’은 ‘이별’이라 쓰고 ‘사랑’이라 읽는 이별 액츄얼리이다. 최고의 제작진, 최고의 배우들이 만나 올 가을 안방극장을 짙은 멜로 감성으로 물들일 전망이다. 이쯤에서 ‘지헤중’을 탄탄하게 받쳐줄 명품 배우들을 살펴보자.

가장 먼저 황대표 역의 주진모가 기대된다. 극중 주진모가 분한 황대표는 주인공 하영은(송혜교 분)이 일하는 국내 최고 패션회사 ‘더원’의 대표이다. 전형적인 자수성가형 인물로 일찍부터 하영은의 능력을 알아봤고, 그녀를 자신의 딸 황치숙(최희서) 옆에 붙여뒀다. 주진모는 냉정함과 카리스마를 넘나들며 황대표를 표현했고, 극의 긴장감을 불어넣었다는 전언이다.
 
믿고 보는 배우 민여사 역의 차화연도 궁금하다. 차화연은 극중 남자 주인공 윤재국(장기용)의 어머니 민여사 역을 맡았다. 차분하고 겸손하며 현명한 사모님처럼 보이지만, 그녀의 인생에도 말 못 할 아픔이 있다. 작품 및 캐릭터에 따라 극과 극의 변신을 보여주는 배우답게, 이번 ‘지헤중’에서도 차화연은 우아한 존재감을 보여줄 전망. 특히 송혜교, 장기용과의 연기 호흡이 기대된다.

새로운 ‘국민 엄마’를 예고한 강정자 역의 남기애도 주목된다. 남기애는 극중 하영은의 엄마 강정자 역을 맡았다. 남 부러울 것 없어 보이는 강정자이지만 아내나 엄마가 아닌 자신의 삶에 허무함을 느끼고 있다. 남기애는 60대 중, 후반 여성들이 공감하는 일상적인 고민을 현실적인 연기로 그린다. 무엇보다 하나뿐인 딸을 향한 그녀의 사랑이 시청자의 가슴을 깊이 두드릴 것으로 보인다.

마지막으로 최홍일의 연기도 기대된다. 최홍일은 극중 하영은의 아버지 하택수 역을 맡았다. 하택수는 정년을 한 달 앞둔 중학교 교감 선생님이다. 고지식하고 융통성 없지만 하나뿐인 딸을 누구보다 사랑하고 아끼는 인물. 최홍일은 ‘지헤중’에서 때로는 어설퍼서 웃음이 나지만 귀엽고, 때로는 답답하지만 그래서 더 마음이 가는 우리네 아버지를 유연한 연기력으로 보여줄 예정이다.

‘지헤중’은 멜로드라마지만, 남녀 주인공의 사랑 이야기만 있는 드라마가 아니다. 주인공들의 일을 향한 열정과 치열한 삶이 있고, 이름만 들어도 먹먹해지는 가족 이야기도 있다. 이렇게 다채로운 이야기를 풀어내기 위해서는, 스토리를 받쳐줄 명품 배우들이 필요하다. ‘지헤중’에는 이를 책임질 주진모, 차화연, 남기애, 최홍일 등 명품 배우들이 있다. ‘지헤중’을 믿고 볼 수 있는 이유이다.

‘지헤중'은 ‘미스티’ 제인 작가, ‘낭만닥터 김사부2’ 이길복 감독이 의기투합하고 ‘미스티’와 ‘부부의 세계’를 크리에이터한 글Line&강은경이 참여했다.

'지헤중'은 ‘원더우먼’ 후속으로 12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사진=삼화네트웍스, UAA


하지원 기자 zon1222@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