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1-28 20:5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이승기, 이지훈과 골프 대결 勝 →고추냉이 마카롱 벌칙 (공치리)[종합]

기사입력 2021.09.04 19:56 / 기사수정 2021.09.04 20:46


(엑스포츠뉴스 강현진 인턴기자) '공치리' 이승기가 고추냉이 마카롱 벌칙을 받았다.

4일 방송된 SBS '편먹고 공치리(072)'(이하 '공치리')에서는 최강 운동부 4인방 노사연, 이보미, 이지훈, 닉쿤이 출연했다.

이날 4번 홀 '1:1 매치'. 이가넷 팀에는 이지훈, 유유상종 팀에는 이승기가 나섰다. 타이거 우즈의 랜선제자 타이거 지훈과 맥길로이의 랜선제자 승길로이의 대결. 이승기의 티샷. 그린 앞 엣지 안착이었다. 슬라이스가 나오지 않자 이승기는 "오늘 (슬라이스) 협회에서 안나와도 되겠다"라며 미소를 지었다. 그러나 유유상종의 이지훈은 해저드 직행이었다.

이에 이승기는 "지훈아 괜찮다"라며 격려하다가도 "너 너무 이쁘다"라며 그의 저조한 경기력에 행복해했다. 이지훈의 해저드 행에 기분이 상한 이경규를 보던 이승기는 "저 팀은 경규 형만 공격해서 이경규가만 무너뜨리면 된다"라고 전략을 이야기했다. 멘탈을 흔드는 전략에 닉쿤은 "이게 골프가 맞냐"라고 되물으며 야생 골프에 충격받은 모습을 보였다. 이어진 이지훈의 샷. 벌타를 받자 이경규의 모자는 점점 삐뚤어졌다.

골신 이경규의 모자에 대해 이지훈은 앞서 방송 처음에는 모자를 예쁘게 쓰고 계시다가 뒤 홀로 갈수록 미스가 나면서 모자가 돌아간다"라고 설명한 바 있다. 이에 이경규의 기쁨은 모자 칼각, 분노는 모자가 살짝 돌아가며 극대노는 꾸러기 모자 스타일이 된다고 설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지훈의 샷에 앞서 이경규는 "하나만 알아라. 너한테 크게 기대하지 않는다"며 "쓸데없는 긴장하지 마라"라고 조언했다.

긴장감을 내려놓은 이지훈의 샷은 홀컵에 착붙하는 어프로치. 이어진 이승기 차례. 그를 압박하러 온 이경규의 등장에 노사연이 "승기는 자기 일만해라. 걱정 하나도 하지마라"라며 방어에 나섰다. 4번 홀 결과 이승기는 '보기', 이지훈은 공이 홀컵을 스치든 지나가 이승기의 승리로 돌아갔다. 이에 기쁨을 드러낸 이승기는 "지훈이 너무 이쁘다"라며 애정 가득한 모습을 보였다. 이동을 위해 자리를 옮기던 이승기는 "경규 형이 찐짜 화가 날거다. 지금까지가 방송이었다면 지금부터 진짜다"라며 '이가넷' 팀의 침몰을 예상했다.

5번 홀 '3:3매치'. 고추냉이 마카롱을 진 팀의 한 사람이 먹는 벌칙이있다. 이에 이승기와 이지훈 중 한 사람이 먹게되는 경기, 이승기는 "부담 없이 편하게 치라"라며 긴장을 주지 않으려고 했다. 이보미와 티샷 대결을 펼친 노사연. 모두의 입이 떠억 벌어지게 만든 노사연의 타구. 170m 페어웨이 안착이었다. 엄청난 파워 스윙에 이경규는 "레드티는 무슨 레드티냐. 사기 쳤다. 힘이 천하장사 아니냐"라며 봐주지 않겠다며 극대노하는 모습을 보였다.

5번 홀 결과 유유상종 '보기', 이가넷 '파'. 이승기가 고추냉이 마카롱 벌칙을 받았다. "마카롱 맛집이네"라며 벌칙 전문가다운 모습을 보이자 호기심을 가진 이지훈이 고추냉이 마카롱을 먹고는 큰 충격에 빠진 모습을 보이며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진 6번 홀 '4:4 릴레이 매치'. 이가넷의 이지훈 첫 티샷. 자칭 비거리 270m이라던 이지훈은 비거리 295m로, '공치리' 롱기스트 2위로 등극했다.

6번 홀 결과. 이경규의 어프로치로 이가넷 '파', 유유상종 '보기'로 이가넷 팀의 승리했다. 이어진 7번 홀에서는 이가넷 '보기', 유유상종 '보기'로 무승부였다. 8번 홀은 분홍색 볼터치를 바르는 '분.발하세요' 벌칙이 걸려있었다. 이지훈과 이승엽, 유현주와 노사연의 대결. 이가넷 '파', 유유상종 '보기', 노사연과 유현주가 벌칙을 받았다.

벌칙을 받기 전 노사연은 걱정스러운 마음에 이승엽을 향해 "잘해 앞으로 안 볼 수도 있다"라고 경고해 웃음을 자아냈다. 귀여운 볼터치를 한 노사연, 이지훈의 섬세한 터치를 받은 유현주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SBS 방송화면


강현진 기자 jink08@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