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1-19 08: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아이비, '돈 빌려달라' 메시지에 "4천만원? 누구 애 이름인가" [엑's 이슈]

기사입력 2021.07.28 07:38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가수 겸 뮤지컬배우 아이비가 누리꾼의 무례한 요구에 일침했다. 

아이비는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누리꾼에게서 받은 메시지를 캡처해 공개했다. 

누리꾼은 아이비에게 매시지를 보내 "도움이 좀 필요해서 글 남긴다"며 "급하게 4천만 원을 빌리고자 한다. 60개월(5년) 동안 월 100만 원씩 총 6천만 원을 갚겠다"는 말로 4천만 원을 빌려달라 요구했다. 

이어 "생활이 어려운데 지병까지 심해져 지금 일은 못 하고 있어 대출은 연체되고 생활비도 부족해서 부득이하게 급전 빌리는 중이다. 4천만 원은 대출 전체 완납과 지병 치료비, 치료하는 기간 동안의 생활비"라며 "무슨 일이 있더라도 반드시 갚겠다. 여력이 된다면 선의를 베풀어 줬으면 한다"고 자신의 상황을 구구절절 설명했다. 

아이비는 일면식도 없는 누리꾼의 '돈 빌려달라'는 요구에 황당함을 감추지 못했다. 그는 "4천만 원 누구 애 이름인가"라는 글을 덧붙이며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앞서 방송인 홍석천, 가수 에일리 등도 누리꾼에게 금전 요구를 받은 적이 있다고 호소했던 상황. 막무가내인 일부 누리꾼의 행동이 인상을 찌푸리게 만들고 있다. 

사진 = 아이비 인스타그램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