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7-29 14:2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오마이걸 유아 "소속사 이사해도 따라오는 귀신 있어" (심야괴담회)

기사입력 2021.07.22 08:42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오마이걸 유아가 이사한 소속사를 따라오는 귀신이 있다고 털어놓는다. 

22일 방송되는 MBC '심야괴담회'는 일상을 위협하는 섬뜩한 공포! ‘침입자, 낯선자의 방문’에 대한 이야기로 꾸며질 예정이다.

'심야괴담회'의 문을 두드린 스페셜 괴스트는 음원 차트 올킬부터 예능 활동까지 못하는 게 없는 대세 만능돌 오마이걸 유아. 등장과 동시에 “너무 오고 싶었다”며 팬심을 여실히 드러낸 유아는 본인이 먼저 제작진에게 출연 의사를 밝혔다며 “제가 먼저 나가고 싶다고 대표님께 부탁한 프로그램은 처음”이라고 고백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부모님 또한 애청자임을 밝혔는데 “엄마가 먼저 여기 나갔으면 좋겠다고 얘기하더라”며 “엄마 아빠 보고 있지? 나 왔어~”라고 부모님을 향한 즉석 영상편지까지 덧붙여 '심야괴담회'의 찐 팬임을 인증했다.

이날 유아는 선배 그룹 B1A4부터 후배 그룹 온앤오프까지 WM엔터테인먼트 소속이라면 모르는 사람이 없다는 섬뜩한 회사 직원(?) 이야기를 공개했다. 그 직원(?)의 정체는 다름 아닌 소속사 내에 상주한다는 귀신. 방배동에서 회사를 설립한 순간부터 망원동으로 이사할 때까지 끈질기게 따라와 매번 멤버들을 놀래킨다는 이야기였다.

이어 유아는 멤버인 미미가 소속사에서 겪은 소름 돋는 경험담을 들려줬다. 데뷔 전 연습실에 혼자 남아 늦게까지 연습을 하고 있었던 미미가 문득 고개를 들어 거울을 본 순간 큰 충격에 빠진 적이 있다고. 또한 미미는 분명 잠겨있던 문에서 낯선 팔이 불쑥 튀어나와 있어 정체를 확인하기 위해 연습실 문을 벌컥 열었다고. 미미가 본 낯선 팔의 정체에 관심이 집중됐다.

한편 이날 '심야괴담회'에서는 집에 혼자 남지 말라고 할머니가 경고한 이유 '우리 애 좀 살려줘', 이름 없는 의문의 택배에서 시작된 끔찍한 공포 '택배 왔습니다', 한여름 낚시터에서 따라온 소름 돋는 형체의 비밀 '따라오지 마' 등 어느 날 눈앞에 나타난 낯선 존재들의 기이하고도 섬뜩한 공포담들이 공개될 예정이다.

MBC '심야괴담회'는 22일 오후 10시 20분에 방송된다.

사진 = MBC


황수연 기자 hsy1452@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