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6-24 13:0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롯데 최준용 8주 이탈…어깨 견갑하근 파열

기사입력 2021.05.10 17:25


[엑스포츠뉴스 김현세 기자] 롯데 자이언츠 최준용이 최소 8주 동안 이탈하게 됐다.

롯데는 10일 투수 진명호를 1군 엔트리에 포함하는 대신 투수 최준용과 내야수 김민수를 말소했다. 퓨처스 10경기 평균자책점 2.70을 기록한 진명호는 올 시즌 처음으로 1군 엔트리에 등록됐다.

올 시즌 14경기 동안 2승 1패 6홀드, 평균자책점 4.15 이닝당출루허용률(WHIP) 1.15를 기록한 최준용은 박진형, 구승민의 투구 페이스가 떨어져 있는데도 롯데 불펜을 지탱하는 데 큰 힘을 보탰다.

그러나 롯데로서는 청천벽력 같은 소식을 접했다. 롯데 관계자는 10일 "최준용 선수는 8일 대구 삼성전에서 투구 후 어깨 통증을 느껴서 좋은삼선병원에 가 정밀검진을 진행했다"며 "검진 결과 어깨 회전근개 중 하나인 견갑하근이 파열됐다"고 밝혔다.

복귀까지는 적지 않은 시간이 소요될 전망이다. 롯데 관계자는 "부상 부위의 회복을 위해서 3~4주 동안 투구를 제한할 것이고, 이후 재활 프로그램의 진행까지 포함해 회복까지는 최소 8주 정도 소요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했다.

kkachi@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