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1-19 08: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성혁, '내일의 기억' 속 강렬한 열연…몸 사리지 않는 구타 액션

기사입력 2021.05.06 09:46 / 기사수정 2021.05.06 09:51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배우 성혁이 드라마와 영화를 넘나들며 다양한 액션을 섭렵하고 있다.

성혁은 최근 개봉한 영화 '내일의 기억'(감독 서유민)에서 사고 이후 기억을 잃어버린 수진(서예지 분)과 진실을 감추고 있는 남편(김강우) 사이에서 진실을 알고 있는 의문의 남자 역을 맡았다. 

사건의 진실이 밝혀지는 과정 가운데 성혁은 빚에 쫓겨 사채업자에게 맞는가 하면 수진과 대치 중에 야구 배트로 무차별적으로 두들겨 맞는 등 차진 액션을 보여줬다. 

이 가운데 성혁은 눈빛만으로 불안, 분노를 표현하며 캐릭터의 감정과 상황에 힘을 더했다.

성혁의 생존 액션은 이 뿐만이 아니다. 그는 영화 '시동'에서 건달 강대천 역을 맡아 구타 액션을 보여줬다. 


대천은 첫 등장부터 경주(최성은)와 맞대결에서 넘어지고, 뒹구는 등 몸 쓰는 액션을 완벽하게 소화했다. 이후 거석(마동석)에게 일방적으로 구타당할 때는 공포에 질린 표정부터 액션까지 몸을 사리지 않는 연기로 신의 리얼리티를 더했다.

뿐만 아니라 성혁은 드라마 '구해줘 2'에서 결혼을 위해 고향 월추리에 내려온 순박한 청년 정병률 역으로도 구타 액션을 보여줬다. 

극 중 병률은 경석(천호진)의 실체를 아는 유일한 인물이었다. 때문에 경석에게 감금, 폭행당하는 장면을 이질감 없이 완성했다. 성혁은 온몸을 구타당하는 상황에서도 흔들림 없는 캐릭터의 감정선을 유지해 호평을 받았다.

성혁의 다양한 변신에 많은 이들의 관심이 모이고 있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아이필름 코퍼레이션/CJ CGV㈜, NEW, 히든시퀀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