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6-24 11:3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홍승희 "'무브 투 헤븐', 이제훈·탕준상과 케미 기대해줘" [엑's 인터뷰③]

기사입력 2021.04.30 21:58 / 기사수정 2021.05.02 08:39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인턴기자] (인터뷰②에 이어) 홍승희가 '무브 투 헤븐'의 관전 포인트를 설명했다.

홍승희는 '나빌레라' 종영 후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무브 투 헤븐'으로 시청자들과 다시 만난다.

17일 공개되는 '무브 투 헤븐'은 유품정리사 그루(탕준상 분)와 그의 후견인 상구(이제훈)가 세상을 떠난 이들의 마지막 인사를 도우며 그들이 미처 전하지 못했던 이야기를 남은 이들에게 대신 전달하는 과정을 담은 드라마다.

홍승희는 극 중 윤나무 역을 맡았다. 윤나무는 그루의 절친으로 그를 지켜주는 수호자다. 홍승희는 나무에 대해 "불의를 참지 못하는 친구다. 아스퍼거 증후군을 앓고 있는 그루를 사람들의 시선으로부터 지켜주는 친구다"라며 "높은 텐션을 자랑하는 친구라 재미있게 연기했다"라고 설명했다.

홍승희는 '무브 투 헤븐'의 관전 포인트로 이제훈, 탕준상과의 케미를 꼽았다. 그는 "현장에서 연기를 할 때 케미가 너무 좋았다. 연기를 할 때는 각자의 역할에 충실했는데, 완성된 작품을 보니 셋이서 나오는 장면이 너무 웃겼다. 각자의 캐릭터가 잘 살았고 아직 완성되지 않은 부분도 얼마나 재미있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라고 전했다.

신인 배우인 홍승희에게 어떤 연기에 도전해보고 싶은지 물었다. 홍승희는 "그 나이 때 할 수 있는 연기가 있다. 어쩌면 카리스마 있는 역할은 시청자분들이 이질감을 느끼실 수도 있을 것 같다"라며 "제가 가지고 있는 밝고, 에너지 있는 성향을 가진 역할에 더욱더 몰입해 보고 싶다"라고 대답했다.

그러면서 홍승희는 "다른 작품, 다양한 역할로 최대한 자주 뵙는 게 목표다. 이번 '나빌레라'를 통해서 저에게 처음 관심을 가져주신 분들께도 감사하고, 그전부터 저를 지켜봐 주셨던 소수의 팬들께도 너무 감사하다"라고 전했다.

끝으로 홍승희는 "요즘 행복한 순간을 찾는 일이라든지, 하고 싶은 일을 찾는 게 어렵다는 생각이 든다. 덕출 할아버지가 날아오르신 것처럼 여러분들도 날아오르실 수 있는 순간이 올 거라고 말씀드리고 싶다. 다 같이 힘냈으면 좋겠다"라고 인사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