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0-29 00:1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우리 어려운데 난민 도우라고?" 정우성, 난민 논란에 소신 발언 (세계는지금)[종합]

기사입력 2020.12.26 21:40 / 기사수정 2020.12.26 22:39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정우성이 7년 동안 난민기구 명예사절과 친선대사로 활동해 온 소회를 털어놨다. 

26일 방송된 KBS 1TV '특파원 보고 세계는 지금'에는 배우 정우성이 창설 70주년을 맞은 유엔난민기구의 친선대사 자격으로 유엔난민기구 한국대표부 제임스 린치 대표와 함께 출연했다. 

이날 정우성은 "'특파원 보고 세계는 지금'을 가끔 시청한다. 전 세계에서 일어나는 커다란 이슈들을 보도해 주는 좋은 프로그램이라고 생각했는데 연말을 맞아 난민 이슈와 함께 초대해 주셔서 감사하다"고 인사를 건넸다.

올해는 유엔 난민기구 설립 70주년이다. 제임스 린치 대표는 "유엔난민기구는 1950년 난민 문제에 대처하고자 창립됐다. 처음 운영 기한은 3년이었으나 70년이 흐른 지금도 여전히 존속하고 있다. 세계는 여전히 유엔난민기구를 필요로 한다. 또 난민의 숫자가 줄어들기는커녕 늘어나고 있다. (자랑스럽고도 슬픈 마음이 들어) 마음이 복잡하다"고 밝혔다. 

정우성은 "처음에는 단순히 어려운 사람들에게 도움을 준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계속 방문하면서 우리와 다르지 않구나 생각하게 됐다. 그들의 직면한 삶과 발생한 문제들을 보면 일제강점기, 해방, 6.25를 지난 우리와 닮은 사람들이구나 싶다"고 말했다. 

고국으로 돌아가지 못하는 난민의 수도 점점 늘어나는 현실이다. 정우성은 "90년대에는 매회 150만 명이 고국으로 돌아갔는데 지난 10년의 통계를 보면 매해 36만 명에 불과하다. 집으로 돌아갈 수 있는 확률이 점점 줄어들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제임스 린치 대표는 "정치적인 문제뿐만 아니라 민족과 국적 관련한 분쟁이 지속해서 발생하고 있기 때문이다"고 설명을 덧붙였다. 

매년 난민촌 현장을 방문하고 있는 정우성은 가장 인상 깊었던 곳으로 로힝야 난민촌을 꼽았다. 그는 "한곳을 꼽기가 어렵다. 그런데 뉴스를 통해 접했던 방글라데시 쿠투팔롱에 위치한 미얀마 로잉야 난민촌은 규모는 너무 충격적이었다. 90만 명에 육박하는 많은 사람들로 도시가 하나가 형성된 거다. 시각적으로 목격했을 때 충격은 엄청 났다"고 회상했다. 최근 방글라데시 정부는 미얀마 로힝야 족의 집단 이주를 강행해 국제 사회의 논란을 부른 바 있다. 

한편 국내에 난민 문제가 부각된 것은 지난 2018년 제주도에 예멘 난민이 유입되면서였다. 당시 정우성은 소신발언으로 응원과 질타를 동시에 받았다.

정우성은 "난민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를 귀담아들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런데 우려의 목소리가 진실에 가깝냐는 것이다. 그 난민들이 위험한 존재라고 했는데 지금에서 아니라는 것이 증명되고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많은 분들이 난민 이야기를 하면 '우리도 어려운데 난민을 먼저 도우라는 거냐'고 하는데 그게 아니다. 어떤 삶도 누군가의 삶보다 우선시 될 수 없다. 복잡한 세상에는 여러 문제가 있다. 그중 난민의 문제는 인류가 연대해야 하는 문제이기 때문에 여유 있는 분들이라면 함께 나누자는 것이다"고 소신을 드러냈다.

hsy1452@xportsnews.com / 사진 = KBS 1TV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