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2-23 00:5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재기한 느낌"…'아는형님' 5인조 AOA, 3년 기다린 보람 있네 [전일야화]

기사입력 2019.11.24 01:14 / 기사수정 2019.11.24 01:25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걸그룹 AOA가 데뷔 8년차다운 입담과 예능감을 자랑했다.

23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걸그룹 AOA(지민, 유나, 혜정, 설현, 찬미)가 3년 만에 전학생으로 찾아왔다.

5인조로 돌아온 AOA는 최근 '퀸덤'을 통해 재조명 된 것에 대해 이야기 하던 중 "'AOA 나온대?', '기대도 안 된다'는 댓글을 봤는데 본때를 보여주자는 좋은 자극제가 됐다. 많은 분들이 큰 사랑을 주셔서 재기한 느낌이다"고 털어놨다.

특히 유나는 "'퀸덤'을 통해서 우리가 초심으로 돌아갔다. 연습생 때처럼 연습을 많이 해서 우리끼리 단단해진 것 같다"며 오랜 시간 함께한 멤버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또 AOA는 방송 내내 솔직한 입담을 자랑했다. 지민은 "'퀸덤' 파이널 경연 때 멤버들에게 '바지 터지게 열심히 해보자'고 말했다가 진짜 바지가 터져버렸다"고 에피소드를 전하는가 하면, 찬미는 "활동할 때와 안 할 때 사이즈가 달라 똑 같은 옷을 2~3개씩 산다"고 솔직하게 말하며 털털한 매력을 뽐냈다.

AOA는 흑역사가 된 '천사명'에 대해 언급하기도 했다. 유나는 "유리잔을 연주하는 천사 '유나리아'입니다'라고 말했다"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흔들려' 활동 때 실제로 천사 날개를 달고 무대에 서기도 했는데 생각보다 날개가 커서 부딪혔다"고 후일담을 전해 눈길을 모았다.

뿐만 아니라 AOA는 8년 우정의 여유를 보여주기도 했다. 이들은 서로 "연습할 때 언니들이 춤을 자꾸 덜어낸다", "지민의 집이 AOA의 사랑방이라 자주 놀러 간다", "지민이 키가 작아서 멤버들이 자꾸 센터로 세운다"고 생활 속 에피소드를 폭로해 폭소를 더했다.

방송 말미 AOA는 오는 26일 컴백하는 신곡 '날 보러 와요 (Come See Me)' 무대를 최초 공개하며 신곡 홍보도 잊지 않았다.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JT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