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8-21 21:3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바둑

프로기사 부부 탄생...허영호 9단♥김신영 2단, 내달 11일 웨딩마치

기사입력 2019.04.09 11:21


[엑스포츠뉴스 황성운 기자] 허영호 9단(33)과 김신영 2단(28)이 5월 11일 백년가약을 맺는다. 

9일 한국기원에 따르면, 6년간의 교제 끝에 부부의 연을 맺게 된 허영호 김신영 커플은 내달 11일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한전웨딩여의프라자에서 웨딩마치를 울린다. 김신영 2단이 5월 개막하는 2019한국여자바둑리그에 출전하는 관계로, 신혼여행 일정을 정해지지 않았다. 두 사람은 서울 서초동에서 신혼생활을 시작할 예정이다.

허영호 9단은 2001년 입단 이후 2006년 16기 비씨카드배 신인왕전 우승, 2018 JTBC 챌린지매치 2차 대회 준우승 등 국내대회는 물론 2010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즈 준우승 등 세계대회에서 맹활약하며 한국대표 기사로 자리매김했다. 특히 한국바둑리그 원년대회부터 군 복무 기간 중이던 2013~2014 시즌을 제외한 모든 시즌에 출전했다.

2012년 입단한 김신영 2단은 2015년 제20기 가그린배 여자국수전 준우승을 비롯해 여자명인전, 한국여자바둑리그 등에서 활약했다. 또 2016ㆍ2018 엠디엠 한국여자바둑리그에서는 팀이 우승하는데 큰 역할을 했다. 김신영 2단은 현재 김포한강신도시에서 바둑센터를 운영하며 후학양성에도 힘쓰고 있다.

허영호 김신영 커플은 김영삼 현미진(2004년), 이상훈 하호정(2005년), 박병규 김은선(2011년), 최철한 윤지희(2012년), 윤재웅 김세실(2015년), 김진훈 김혜림(2016년), 김대용 김수진(2018년), 이영구 오정아(2018년) 커플에 이어 국내 아홉 번째 프로기사 부부가 된다.

jabongdo@xportsnews.com / 사진=한국기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