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15 15:55
스포츠

[평창 TODAY] '한일전' 여자 컬링, 압도적 승리 행진 이어나간다

기사입력 2018.02.23 10:09 / 기사수정 2018.02.23 16:06


[엑스포츠뉴스 강릉, 조은혜 기자] 2018 평창동계올림픽대회에 출전 중인 여자 컬링팀의 인기가 뜨겁다. '영미야'라는 유행어를 만들어내고 주장 김은정은 '안경선배'라는 별칭을 얻으며 온 국민의 사랑과 응원을 한 몸에 받고 있다.

여자 컬링은 지난 21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예선 8차전에서 OAR(러시아)를 상대로 11-2로 대승을 거두며 예선 1위를 확정지었으며, 이날 저녁에 열린 마지막 9차전에서 덴마크에 6-3으로 승리해 7연승을 달성했다. 일본전을 제외하고는 전승을 기록하며 예선 1위로 한국 컬링 최초로 4강 무대를 밟게 된 것이다.

김은정은 대한체육회와의 사전 인터뷰에서 "최종 목표는 4강 진출"이라며 이와 더불어 "국민들에게 컬링을 알리고, 재미있는 스포츠라는 인식을 심어주고 싶다"고 밝힌 바 있다. 이로써 김은정의 목표는 절반 정도 이룬 셈이다. 4강 진출은 이룬 것은 물론, 전 국민에게 컬링을 알린 전도사의 역할을 톡톡히 해냈기 때문이다.

또한, 김은정은 "2014 소치동계올림픽 선발전 탈락 이후 선수로서 목표 의식이 흔들릴 정도로 힘들었다. 마음을 다잡고 엄청나게 노력하여 이를 극복할 수 있었다"며 이번 대회 4강 진출은 물론 "'한국 컬링의 첫 올림픽 메달리스트'였던 선수로 기억되고 싶다"고 전했다. 김영미 역시 "올림픽에 진출한 이상, 목표는 메달 획득뿐"이라며 후회 없는 경기를 해내 목표를 꼭 이루겠다는 결심을 드러낸 바 있다.

기쁠 때나 슬플 때나 팀원과 함께하며 서로 10년이 넘는 호흡을 맞춰온 여자 컬링 대표팀이 이번 올림픽에서 컬링 사상 첫 메달 획득에 도전한다. 메달을 향한 컬링팀의 거침없는 전진은 23일 오후 강릉컬링센터에서 벌어지는 한일전에서 시작된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강릉, 김한준 기자

조은혜 기자 eunhw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