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2-25 20:09
스포츠

[평창 아이스하키] 머리 감독 "일본과 재대결로 亞 최강 보여주고 싶다"

기사입력 2018.02.18 15:33


[엑스포츠뉴스 강릉, 조은혜 기자] "Our team is still hungry for win."

머리 감독이 이끄는 남북 단일팀은 18일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5-8위 순위 결정전에서 조별 예선에서 맞붙었던 스위스와 다시 만나 0-2로 아쉽게 패했다. 

비록 졌지만 0-8 완패를 당했던 예선 첫 경기와는 내용에서 확실히 다른 모습이었다. 득점이 나오지 않아 아쉬웠지만 단일팀은 스위스의 맹공을 2실점 만으로 묶는 등 대등한 경기를 펼친다.

경기 후 새라 머리 감독은 "경기 안의 많은 기회들을 살릴 수 있어서 좋았다. 0-2으로 졌지만 저번 경기에서 0-8로 졌기 때문에 굉장히 잘 플레이 했고, 즐거운 경기를 했다고 생각한다"고 돌아봤다.

이날 패한 단일팀은 스웨덴-일본전 패자와 7-8위 순위 결정전에서 대회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머리 감독에게 어떤 팀과 붙었으면 좋겠냐고 묻자 그는 "선수들이나 모두가 일본전을 원할 것이다. 우리 선수들이 아시아에서 가장 강한 선수들이라는 것을 보여주고 싶다"고 자신했다.

이 자신감에 대해서는 "첫 두 경기에서는 라인들이 준비가 되지 않았는데, 경기를 치르면서 호흡이나 라인들이 준비가 된 것 같다. 충분을 휴식을 취한 뒤 다음 경기 잘 준비하겠다"면서 "우리 팀은 아직 승리가 고프다. 8개 팀 중 7위를 하고 싶다"고 밝혔다.

마지막 경기에서는 베스트 라인업을 가동하되 상황에 따라 경기에 나서지 못했던 선수들도 투입할 계획이다. 머리 감독은 "우리 선수들이 굉장히 자랑스럽다. 굉장히 힘든 경기들을 버텨왔는데, 열심히 준비했고 가족, 관중을 모두 자랑스럽게 했다. 잘했다고 말해주고 싶다"고 얘기했다.

마지막 경기를 앞두고 있는 머리 감독은 "스태프고, 팀의 일부로 만족하지 못하지만 더 좋은 기회가 있을 거라고 생각하고 앞으로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그래도 어느 정도 우리 선수들에 대해 만족을 하고 있다. 끝난 후에도 비디오를 보면서 점검을 할 것이다. 아직까지는 경기에 대해 굶주리고 있다"고 말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강릉, 조은혜 기자

조은혜 기자 eunhw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