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3-04 05:25
스포츠

[준PO5] '가을 제로맨' 박진형, 고비마다 롯데의 구원자였다

기사입력 2017.10.15 18:23

채정연 기자

[엑스포츠뉴스 부산, 채정연 기자] 비록 마운드가 버티지 못하며 무너졌지만, 빅 게임에서도 흔들리지 않는 '제로맨' 박진형의 발견은 성과였다.

롯데는 15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의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5차전에서 0-9로 크게 패했다. 

터지지 않은 타선과 더불어 롯데는 박세웅, 조정훈의 붕괴로 더욱 뼈아픈 패배를 겪었다. 전반기 팀 선발진의 중추 역할을 했던 박세웅과 7년 만에 1군에 복귀해 반전 드라마를 썼던 조정훈은 5회 나란히 NC에게 실점을 허용하며 사실상 경기의 분위기를 내줬다. 이번 시즌 각자의 자리에서 제 역할을 십분 해줬던 선수들이기에 더욱 아쉬웠다.

반면 6회부터 마운드를 책임진 박진형의 '강심장'은 롯데의 위안이었다. 준플레이오프 5경기 중 4경기에 등판해 단 한 점도 내주지 않은 박진형은 위기의 순간마다 선발을 구원하며 필승조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1차전 선발 조쉬 린드블럼이 7회 무사 1,2루 상황에서 흔들리자 박진형이 마운드에 올랐다. 박진형은 박민우에게 볼넷을 내줬으나 손시헌, 김태군, 대타 이호준을 차례로 잡아내며 실점 없이 구원에 성공했다.

브룩스 레일리가 부상으로 강판된 2차전에서도 박진형의 구원 능력은 빛났다. 박진형은 6회 1사 상황에서 등판해 스크럭스에게 2루타를 내줬다. 그러나 박석민을 삼진으로, 권희동을 투수 땅볼로 잡아내며 또 한번 위기를 넘겼다.

4차전에서는 8회까지 버틴 린드블럼에 이어 9회 마무리로 나섰다. 박진형은 스크럭스, 모창민, 노진혁을 범타로 잡아내며 깔끔하게 경기를 매조지었다.

롯데의 시즌 마지막 가을 경기였던 5차전에도 박진형은 제 몫을 다 했다. 이명우에 이어 6회를 맡은 박진형은 모창민을 좌익수 뜬공으로, 이종욱을 삼진으로 잡아냈다. 권희동, 손시헌에게 연속 안타를 내줬으나 김태군을 3루수 땅볼로 돌려세웠다. 이어진 7회에도 김준완, 박민우, 나성범을 전부 삼진으로 잡아내 든든한 피칭을 이어갔다.

비록 롯데의 가을은 준플레이오프 5차전에서 마무리됐지만, 박진형이 보여준 위기관리 능력과 안정적인 피칭은 내년을 더욱 기대하게 했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부산, 김한준 기자

채정연 기자 lobelia1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