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16 05:36
스포츠

'4⅓이닝 9실점→8이닝 무실점' 극과 극, 류현진과 세 번째 만남 어떨까…키움 "우리 플랜대로" [고척 현장]

기사입력 2024.07.11 17:39 / 기사수정 2024.07.11 17:39

4월 5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 5회말 한화 선발투수 류현진이 7실점 이후 강판되어 더그아웃에서 데이터를 살피고 있다. 엑스포츠뉴스DB
4월 5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 5회말 한화 선발투수 류현진이 7실점 이후 강판되어 더그아웃에서 데이터를 살피고 있다. 엑스포츠뉴스DB


(엑스포츠뉴스 고척, 조은혜 기자) 완전히 달랐던 앞선 두 번의 만남. 키움 히어로즈가 시즌 세 번째로 류현진을 상대한다.

키움은 11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의 홈경기를 치른다. 9일 화요일 5-3 역전승을 거뒀던 키움은 10일에는 0-7로 완패를 당했고, 이날 위닝시리즈에 도전한다. 선발투수로 한화 류현진, 키움 하영민이 맞붙는다.

전날 키움은 선발 헤이수스가 6이닝 5피안타 1사사구 5탈삼진 2실점 퀄리티스타트를 작성했으나 타선 지원을 받지 못하며 어려운 경기를 해야 했다. 홍원기 감독은 "헤이수스 선수가 나쁘지 않았는데, 상대 테이블세터 상대로 초반에 공을 많이 던져 흐름이 조금 꼬이지 않나 한다. 반대로 우리 공격에서는 이렇다 할 찬스도 못 만들었다. 6회까지 헤이수스는 제 역할을 했다고 생각하는데, 수비에서의 차이가 흐름을 많이 좌지우지하지 않았나 생각하고 있다"고 돌아봤다.

6월 18일 오후 충북 청주야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 5회초 1사 한화 류현진이 호수비를 보여준 노시환에게 엄지 손가락을 치켜세우고 있다. 엑스포츠뉴스DB
6월 18일 오후 충북 청주야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 5회초 1사 한화 류현진이 호수비를 보여준 노시환에게 엄지 손가락을 치켜세우고 있다. 엑스포츠뉴스DB


위닝시리즈 길목에서 류현진과는 시즌 세 번째 만남. 앞선 두 번의 등판은 극과 극이었다. 류현진의 복귀 후 첫 고척 등판이었던 4월 5일 키움은 류현진을 4⅓이닝 9피안타 2볼넷 2탈삼진 9실점으로 두드리고 개인 최다 실점이라는 불명예를 안겼다. 하지만 지난달 18일 청주 경기에서는 8이닝 5피안타 8탈삼진 무실점으로 꽁꽁 묶였다. 화요일 등판이 아니었다면 완봉승 도전도 가능했을 정도로 압도적인 투구였다.

경기를 앞두고 홍원기 감독은 "훌륭한 투수다. 고척에서 붙었을 때는 우리가 흐름을 탔고, 운이 좋았다. 청주구장에서는 류현진 선수가 우리와 한 번 붙고 난 이후에 준비를 많이 한 것 같았다. 초반에 어떤 공격력을 보일지 모르겠지만, 우리 플랜대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얘기했다.

6월 18일 오후 충북 청주야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 한화가 8이닝 탈삼진 8개를 기록하며 무실점 호투를 선보인 선발 류현진의 활약에 힘입어 키움에 3:0 승리를 거뒀다. 이날 경기에서 승리한 한화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엑스포츠뉴스DB
6월 18일 오후 충북 청주야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 한화가 8이닝 탈삼진 8개를 기록하며 무실점 호투를 선보인 선발 류현진의 활약에 힘입어 키움에 3:0 승리를 거뒀다. 이날 경기에서 승리한 한화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엑스포츠뉴스DB


좌완 류현진을 상대하는 키움은 전날 라인업에서 살짝 변화를 줬다. 이날 키움은 이주형(우익수)~도슨(좌익수)~김혜성(2루수)~송성문(1루수)~이형종(지명타자)~고영우(3루수)~김건희(포수)~김태진(유격수)~장재영(중견수) 순으로 선발 라인업을 꾸렸다. 

전날과 비교하면 최주환이 제외됐고, 포수에 김건희, 3루수에 고영우가 들어갔다. 홍원기 감독은 "하영민 선수와 김건희 포수가 합이 좋아서 선발로 나가게 됐고, 최주환 선수는 왼손 투수에 약한 건 아닌데 고영우 선수가 강점을 보이고 있기 때문에 선발 라인업에 들어가게 됐다"고 설명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조은혜 기자 eunhw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